[YG의 카톡(Car Talk)]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주행모습.

올 하반기 완성차 업체들이 잇따라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출시하고 있어 침체된 국내 자동차 시장에 활기가 돌고 있다.

자동차업계는 대세로 자리 잡은 대형 SUV를 선보이면서 단순한 크기를 넘어 다양한 고급 사양까지 적용함으로써 경쟁에 나서고 있다. 이에 최근 국내 출시와 함께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트래버스와 모하비 더 마스터의 시승을 통해 장단점을 분석했다.

▲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오프로드 주행모습.

◆묵직한 주행성능 '모하비 더 마스터'

기아차가 이번에 출시한 '모하비 더 마스터'는 두 번째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완전변경(풀체인지)급으로 확 바뀌었다. 외관은 젊어졌지만 여전히 믿음직한 주행성능을 발휘했다.

모하비의 두 번째 부분변경 모델 모하비 더 마스터는 측면부를 제외하고는 외관을 모두 바꿨다. 운전대, 계기판, 대시보드 등 실내 인테리어는 기존 모델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교체됐다. 한층 고급스러워 졌다는 표현이 어울린다.

프레임 방식은 'H'자 형태의 프레임에 볼트와 너트, 용접 등을 통해 차체를 얹는다. 이같은 방식은 강한 철제 틀 위에 차체를 얹는 방식이기 때문에 높은 강성을 유지해 사고시 뛰어난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 실제 모하비는 프레임 방식으로 차체가 단단해 국내 SUV 마니아의 사랑을 받고 있는 모델 중 하나다.

또 자갈길이나 웅덩이 같은 오프로드를 달려도 차체 변형을 잡아준다. 지프나 벤츠의 유명 SUV 'G클래스'도 프레임 차다. 다만 프레임 방식을 적용하면 안전성은 높일 수 있지만 승차감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반면, 모하비 더 마스터는 이같은 단점을 완벽하게 개선했다. 기아차는 승차감 향상을 위해 후륜 서스펜션의 쇼크업소버 등 서스펜션에 대한 대대적인 변경도 단행했다. 그 결과 모하비 최대 단점으로 지목됐던 승차감은 모노코크 SUV 수준까지 향상됐다.

특히 이전 모델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첨단주행편의장치(ADAS)를 적용한 부분은 기아차의 노력을 확인할 수 있다. 기존 스티어링휠 방식을 유압식에서 전자식 'R-MDPS'로 바꾸었다. 유압식의 경우 미국에서도 전자식으로 교체하기 힘들어 기존 방식을 유지하는 상황이다.

주행 성능은 만족스러웠다. 최근 다운사이징으로 4기통 엔진이 대세가 됐지만 모하비는 국산 SUV 중 유일하게 6기통 터보 디젤엔진을 탑재했다. 최고출력은 260마력, 최대토크는 57.1㎏·m가 나온다. 변속기는 자동 8단을 적용했으며, 엔진 회전 질감은 부드럽다.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6인승 모델은 2열에 독립 시트를 적용해 실내 활용성을 높였다. 공인 연비는 18인치 타이어 기준 9.4㎞/L다. 20인치 타이어를 적용한 모델로 100㎞가량 주행한 결과 11.3㎞/L를 기록했다.

문제는 가격이다. 모하비 더 마스터는 플래티넘과 마스터스 트림 두 가지로, 하위 플래티넘 트림은 4700만원, 마스터즈는 5160만원부터다.

▲ 한국지엠 쉐보레 트래버스 주행모습.

◆넓은 실내공간 '트래버스'

한국지엠 트래버스는 가장 큰 매력이 경쟁 모델대비 큰 몸집이다. 트래버스는 전장·전폭·전고가 각각 5200·2000·1785㎜에 달한다. 실내공간을 가늠하는 기준인 축간거리도 3073㎜로 넉넉한 실내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3열 좌석을 접지 않은 상태의 적재공간도 651L를 확보했다.

기존에 출시된 7인승 SUV의 경우 3열에 성인 남성이 탑승하기 부담스러웠다. 그러나 트래버스는 3열 시트에 성인 2명과 어린이 1명 정도는 충분히 앉을 수 있을 만큼 넓은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레그룸은 동급 경쟁 차종보다 30~50㎜ 더 길다고 한국지엠은 설명했다.

트래버스는 최고출력 314마력과 최대토크 36.8㎏·m의 3.6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다. 여기에 9단 자동 변속기를 조합해 생각보다 꽤 괜찮은 연비를 뽑아낸다. 다만 5m가 넘는 덩치에 공차 중량이 2.1톤에 달해 초반의 치고 나가는 힘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그러나 초반 가속력을 제외하면 고속도로에서 가속 반응은 나쁘지 않았다.

트래버스는 전자식 디스플레이 룸미러 기능을 적용해 운전자의 부담을 최소화했다. 룸미러도 뒤편 주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지만 모니터 기능이 있어 후방 카메라를 통해 촬영된 영상을 확인할 수 있어 편리했다. 특히 일반 룸미러보다 후방시야를 300%가량 확보할 수 있어 실제 주행중 사이드 미러를 확인하지 않고도 차선 변경할 수 있었다.

트래버스의 또 다른 장점은 견인력이다. 차량 뒤에 트레일러나 카라반을 체결하는 리시버와 커넥터를 기본 제공한다. 트래버스 엔진 출력을 제어해 견인을 더욱 용이하게 해주는 스웨이 콘트롤 시스템도 적용됐다. 덕분에 별도의 개조 없이도 2.2톤까지 안정적인 견인이 가능하다.

다만 아쉬운 부분은 고속도로 주행에서 편리한 기능인 주행속도를 자동으로 제어하며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이 없다는 점이다. 공인 연비는 8.3㎞/L로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를 출발해 강원도 속초 롯데리조트까지 약 200㎞구간에서 주행한 결과 실 주행에서도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가격적인 부분은 매력적이다. 가격대를 4000만원대 중후반으로 책정하면서 오히려 미국보다 더 저렴하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박원순  quot 채용비리 아냐 quot ..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
박원순 "채용비리 아냐"..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