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20일자 메트로신문 한줄뉴스

▲ 19일 오후 울산시 남구 롯데백화점 앞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전 200만호 특허권자인 '이승주 오름테라퓨틱 대표'와 100만호 디자인권자인 '한형섭 HHS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특허증·디자인등록증에 직접 서명하고 수여하는 행사를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재74차 유엔(UN, 국제연합) 총회 참석을 위해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3박5일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제1·2야당의 조국 법무부 장관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로 정국 경색은 최고조에 달하는 모양새다. 야권이 조 장관에 대한 특별검사팀 설치와 해임건의안 제출 가능성까지 내비쳐 20대 의회 마지막 정기국회가 '유야무야' 끝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세계 34개국 430개 업체가 참가하는 역대 최고 규모의 '서울 ADEX 2019(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가 내달 15일부터 20일까지 열린다.

▲올해 상반기 부가통신업자(VAN사)의 실적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결제대행(PG)사업은 성장했지만 중계수수료 등이 줄면서 VAN사업 실적이 부진했다.

▲금감원 특사경 1호 타깃으로 증권사 리서치센터를 조준했다.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연구원)들이 사전에 입수한 정보를 바탕으로 주식에 투자, 이른바 '선행매매'를 했다는 의혹이다.

▲이달 중순 이후 서울 지역 정비사업을 통해 아파트 5200여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19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9월 중순~연말까지 서울에서 정비사업을 통해서 5287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이는 작년 동기(1916가구) 보다 약 2.7배 많은 수준이다.

▲듀오백이 게이밍 전문 의자에 이어 사운드 기반의 진동 엔터테인먼트 의자 등 혁신적인 신제품을 잇따라 출시하며 '의자 명문가'의 맥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금산 공장 인근 주민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네이버는 19일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과 콘텐츠 제작을 위한 공간 '파트너스퀘어 종로'를 공식 개관했다.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특정하고 사건과의 관련성을 철저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건이 일어난지 30여년 만이다. 용의자는 강간 살인 혐의로 복역 중이던 이모씨다.

▲학생들의 건강과 쉴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서울시교육청이 추진하는 학원 일요휴무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간 영역인 학원의 밤 10시 이후 교습을 금지하는데 이어 특정 요일 영업을 금지하는데 따른 이해당사자의 반발은 물론, 학교 수업을 따라가지 못하는 학생들의 수업권을 오히려 막는 부작용이 클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거센 반대여론에 부딪히면서 사실상 백지화됐다. 서울시는 새로운 광화문광장과 관련해 '더 많은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강조할 뿐 사업을 무산시키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는 한이 있더라도 첫 삽은 반드시 뜨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보툴리눔 톡신 균주 출처를 둘러싸고 4년째 이어진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다툼에 끝이 보인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는 각사가 개발한 보톨리눔 톡신 제제에 대한 첫 조사 결과 보고서를 20일까지 국제 무역위원회(ITC)에 제출한다. ITC는 조사를 거쳐 이르면 내년 상반기께 결론을 낼 전망이다.

▲소비자들이 본인의 취향과 가치관에 부합하는 제품을 찾기 위해 시간과 비용 투자를 아까워하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사회적˛정치적 이슈에 대한 생각도 소비활동을 통해 표출하고 있다.

▲전 세계 파인트 아이스크림 부동의 1위 '벤앤제리스'가 19일 팝업스토어 '벤앤제리스 하우스'를 오픈하고 국내 공식 진출을 선언했다.

▲메이크업 영역이 얼굴뿐만 아니라 머리까지 확장되면서 헤어 색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헤어 전용 색조 제품 매출은 전년 대비 5배 높아졌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국감장에  리얼돌  대동.. 이용주  quot 신중치 못했다 quot
국감장에 '리얼돌' 대동.. 이용주 "신중치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