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 생생한 역사 체험 프로그램 8년 연속 국비

미추홀구, 생생한 역사 체험 프로그램 8년 연속 국비

▲ 문학산성과 인천도호부청사에서 문화유산에 담긴 역사를 활용한 스토리텔링과 다양하고 개성 있는 체험, 탐방 등을 하는 생생문화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 미추홀구(구청장 김정식)가 진행 중인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한 역사 체험 문화프로그램이 알찬 내용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미추홀구는 2020년도 문화재청 공모 생생문화재 사업,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 등에 8년 연속 선정되며 국비와 시비 등 모두 2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미추홀구는 현재 문학산성과 인천도호부청사에서 문화유산에 담긴 역사를 활용한 스토리텔링과 다양하고 개성 있는 체험, 탐방 등을 하는 생생문화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 상반기에는 비류의 미추홀 정착 역사를 스토리텔링한 '미추홀에서 비류찾기' 프로그램 2회, 조선시대 관직과 인천도호부 관아에 대해 배울 수 있는 '내가 조선의 관원이다' 프로그램을 6회에 걸쳐 진행했다.

지난 21일부터는 1592년 임진왜란 당시 왜군을 물리친 인천 백성들의 활약을 재조명 해보는 '특명, 문학산성을 사수하라!' 프로그램 2회, 다음달에는 '미추홀에서 비류찾기' 프로그램이 3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김정식 구청장은 "앞으로도 미추홀구 역사와 문화유산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시책을 강구하고, 주민과 학생들에게 유익한 문화유산 활용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박원순  quot 채용비리 아냐 quot ..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
박원순 "채용비리 아냐"..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