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지하철 터널 시민에게 공개··· 행사 참가자 모집

▲ 열차 운행이 종료된 후 고압살수차가 물을 뿜어내며 터널을 청소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평소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돼 베일에 싸여있던 지하철 터널이 9월부터 11월까지 3차례에 걸쳐 시민에게 공개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열차 운행이 끝난 심야 시간에 시민 100명을 2호선 지하터널로 초청해 터널 내부 청소 과정과 지하 시설물을 둘러보는 체험 행사를 가진다고 20일 밝혔다.

시민 체험 행사는 매월 셋째 주 토요일 밤 11시 30분부터 다음 날 새벽 4시까지 진행된다. 1차 행사는 9월 21일 잠실역~잠실새내역(1.2km), 2차는 10월 19일 을지로4가역~을지로3가역(0.6km), 마지막 3차는 11월 16일 합정역~홍대입구역(1.1km) 구간에서 운영된다.

▲ 공사 직원들이 4호선 쌍문역 선로에서 물청소를 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체험 행사는 ▲터널 대청소 참관 ▲터널 도보 체험 ▲터널 내 안전시설물 점검 등으로 구성됐다. 터널 대청소 현장에서는 승강장 선로, 노반, 벽체, 배수로 등 청소하기 어려운 곳의 묵은 때를 벗겨 내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직원들과 함께 청소 체험도 할 수 있다.

이어 한 정거장 거리의 터널을 도보로 이동하며 전차선, 선로, 신호기 등 터널 시설물에 대한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가진다. 이동 중에 터널 청소를 위한 특수 장비인 고압 살수차와 전차선 점검에 사용되는 모터카의 시연도 볼 수 있다.

차수별로 30명 내외를 모집한다. 1·2차 참가자 모집은 마감된 상태이며 3차는 오는 10월 4일 오전 9시부터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단, 만 15세 이상(2003년생) 19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부모 등 법정대리인이 동반인으로 신청할 경우에만 참여할 수 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체험 행사를 통해 미세먼지 저감 등 지하 환경 개선을 위한 공사의 노력을 시민에게 보여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하철 운행이 종료된 늦은 밤에 지하터널에서 바쁘게 움직이며 다음 운행을 준비하는 직원들의 모습을 보는 일은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국감장에  리얼돌  대동.. 이용주  quot 신중치 못했다 quot
국감장에 '리얼돌' 대동.. 이용주 "신중치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