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빠르게 북상 중…"철저히 대비해야"

▲ 제 17호 태풍 타파(TAPAH) 예상 경로.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제17호 태풍 '타파'가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서쪽 약 220㎞ 해상에서 시속 24㎞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타파'의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이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60㎞다.

'타파'는 일요일인 22일 낮 동안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과해 밤사이 대한해협을 지나 동해로 빠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중심이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기상청 윤기한 통보관은 "밤사이 강도가 세지고 반경이 커져 제주도 인근과 부산에 인접할 때도 강한 중형급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제주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풍과 집중호우가 예상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윤 통보관은 "제주도,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22일부터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복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월파로 인해 해안가, 섬 지역에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 가능성이 크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수도권과 강원도 북부 등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 예비특보가 발표돼 있다. 21일 오후 제주도 먼바다, 22일 새벽 제주도 앞바다·제주도를 시작으로 태풍 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한편, 태풍 북상으로 예정된 행사들이 곳곳에서 취소됐다. 서울시는 애초 21~22일 세운상가 보행데크에서 열릴 예정인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현장 프로젝트인 '서울도시장' 일정을 변경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전혜빈 결혼.. 근황 속 여전한 꽃미모
전혜빈 결혼.. 근황 속 여전한 꽃미모
 VIP  표예진 나이는  전직 승무원 출신
'VIP' 표예진 나이는? 전직 승무원 출신
클라라, 매혹적 자태 남다른 볼륨감 눈길
클라라, 매혹적 자태+남다른 볼륨감 눈길
 타짜3  최유화, 몸매 끝판왕
'타짜3' 최유화, 몸매 끝판왕
찬바람 몰아치는 재계, 구조조정 칼바람
찬바람 몰아치는 재계, 구조조정 칼바람
페이스북버튼이미지
트위터버튼이미지
네이버포스트버튼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