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호 태풍 '타파'로 경남 간접영향…4곳 강풍주의보

▲ 태풍 예상 경로./ 기상청 홈페이지

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함에 따라 21일 경남도 간접영향권에 접어들었다.

창원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남해·고성·거제·통영 등 4개 시·군에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오후 2시 기준 일 최대 순간풍속은 통영 매물도 초속 25.3m, 거제 양지암 20.2m, 거제 서이말 16.7m 등을 기록했다. 이 밖의 경남지역에서도 점차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예보됐다.

23일 새벽까지 도내 해안과 도서지역에는 최대 순간풍속 초속 35∼45m(시속 125∼160㎞), 그 밖의 지역에서도 초속 15∼30m(시속 55∼110㎞)로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곳은 진주·남해·고성·사천·통영·합천·거창·함양·산청·하동·의령 등 11개 시·군이다. 나머지 7개 시·군에는 호우 예비특보가 내려져 있다.

이날부터 23일 오전 3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100∼350㎜다.

창원기상대 관계자는 "경남에서는 22일 새벽부터 직접 영향권에 들어 당일 오후 9시부터 23일 새벽까지 고비일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국감장에  리얼돌  대동.. 이용주  quot 신중치 못했다 quot
국감장에 '리얼돌' 대동.. 이용주 "신중치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