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관우 빚 15억 "아이들에게 빚 넘기고 싶지 않아"

▲ 사진= TV조선

가수 조관우가 빚이 15억 원이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긴다.

25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조관우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조관우는 "이혼하고 재혼하면서 저작권을 아내에게 양도하기로 양속했다. 두 아들만을 위해 살려고 했는데 외로웠나보다. 헤어졌을 때보다 재혼했을 때가 더 미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빚이 15억이다. 사실 내가 집도, 절도 없다. 카드도 사용을 하지 못하고 있다. 카드도 압류를 걸어놓은 상태"라고 털어놨다.

조관우는 "주소도 없고 떠돌이 생활하고 있지만 아이들에게 빚을 넘기고 싶지 않다. 주위에서 파산 신고를 하라고 하기도 했다"고 현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난 벌 수 있다고 생각하고 계기가 되면 해결할 것"이라며 "아이들에게 빚을 넘기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