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범준 '벚꽃엔딩' 저작권료만 60억? '벚꽃연금' 이유 있네

▲ 사진= Mnet 'TMI 뉴스' 방송화면 캡처

가수 장범준의 저작권료가 공개돼 화제다.

25일 방송된 Mnet 'TMI 뉴스'에서는 시대별 명곡 차트가 공개된 가운데,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이 2000년대 이후 명곡 차트에서 5위를 차지했다.

이와 관련해 장도연은 "장범준이 '벚꽃엔딩'으로 2017년 기준 저작권료 60억 원을 벌었다. 매년 10억씩 벌어들인 셈"이라며 "'벚꽃연금'이라고 불릴 만 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전현무는 "이 정도면 벚꽃한데 절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장범준이 원래 벚꽃놀이 나온 커플들을 질투해 '벚꽃엔딩'을 만들었다고 들었다. 질투심 때문에 매력적인 창법이 나온 것"이라고 곡에 얽힌 비화를 설명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박원순  quot 채용비리 아냐 quot ..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
박원순 "채용비리 아냐"..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