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이 돈에 집착하는 이유는?

▲ 사진=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함소원이 돈에 집착하는 이유가 밝혀졌다.

8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정신과 상담을 받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함소원은 '돈에 집착한다'는 악플 때문에 고생한 것을 언급하며, "저는 집착한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 진짜 집착을 하고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의사는 "돈이라는 게 뭐라고 생각하느냐"고 되물었고, 함소원은 "돈은 너무 좋은 것 같다. 교육도 받을 수 있고 뭔가를 먹을 수도 있고. 내가 돈을 쥐고 있어야 위험한 상황에서 요긴하게 쓸 거라는 그런 생각들 거기에서 빠져나올 수가 없다. 그런 생각을 하면 점점 더 많이 벌어야 하는 거다. 돈을 함부로 쓰면 벌 받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어린 시절 가난을 고백했다. 중학교 때부터 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며 돈을 벌었고, '어떻게 하면 돈을 벌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꾸준히 해왔다고. 이후 대학 진학 후 미스코리아 대회에 나가면서 연예인이 됐고 그때부턴 집안의 가장 노릇을 해야 했다.

함소원은 결국 상담 중 눈물을 보였다. 그는 "잘해왔다고 생각했는데 많은 분들이 놀라는 걸 보면 내가 그렇게 심한가 라는 생각이 든다. 그렇게 안 살았으면 이렇게 못 살았는데. 억울한 게 있다. 나같은 상황을 안 당해보고 그런 이야기를 할까"라고 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박원순  quot 채용비리 아냐 quot ..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
박원순 "채용비리 아냐"..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