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사건·생활고 고백 "참 힘들고 참 무섭다"

▲ 사진= 성현아 SNS

배우 성현아가 생활고를 고백한 것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성현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힘들고 참 무섭다. 발을 딛고 설 수가 없는 곳"이라는 글로 심경을 밝혔다.

성현아는 이날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를 모은 것에 대한 두려운 심경을 전한 것으로 추측된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성현아는 "20년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꽤 많은 액수를 모아놨었는데, 아이와 단둘이 남았을 때 딱 700만 원 있었다. 전 재산이었다. 어떻게 보면 수입차 타고 다니고, 개런티도 높고, 내 집도 있고 그랬던 내가 아무 생각이 없더라. 머릿속이 하얗고, 그러니까 길바닥에 앉아버렸다"고 털어놨다.

과거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서도 "유모차 끌고 장 보고 있는데 무죄 판결 전화를 받고 '무죄구나'' 알았다. 3년의 세월이 남들은 굉장히 참 많이 잃었다고 생각하는데 저는 그냥 일상을 보냈다. 무죄 판결에도 하던 일 계속하고 있었다"면서 "많은 걸 잃었지만 정말 큰 걸 얻었다. 모든 것들이 부질없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北, 기존과 다른 낙하산 사용해 전술적 변화 예상
北, 기존과 다른 낙하산 사용해 전술적 변화 예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