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의 카톡(Car Talk)] 뛰어난 가속력 벤츠 첫 전기차 '더 뉴 EQC'

▲ 벤츠 더 뉴 EQC 주행모습.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달 국내에 출시한 EQ 브랜드 첫 순수전기차 EQC.

2018년 9월 스웨덴 아티벨라그 아트 뮤지엄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뒤 올해 3월 서울모터쇼를 통해 국내 처음 모습을 드러내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킨 모델이다. 벤츠의 미래 기술을 담은 차라는 평가를 받고 있기도 하다.

이에 서울 강남구 신사동을 출발해 경기도 포천힐스CC까지 총 120㎞에 이르는 왕복 코스에서 EQC를 경험했다.

가장 매력적인 부분은 뛰어난 가속력과 고급스러운 디자인 등을 갖추고 있다는 점이다. 벤츠가 공을 들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에너지 회생 수준을 네 단계로 세분화해 운전자가 상황에 따라 설정할 수 있는 원페달 드라이빙 시스템을 탑재했다는 점도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전기차의 최대장점인 정숙성과 주행성능도 뛰어났다. 가속페달을 밟자 가볍게 치고 나갔다. EQC 400 4매틱은 최고출력 408마력, 최대토크 78.0㎏·m를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5.1초면 도달한다. 고속구간에서는 스포츠 모드로 전환하자 공차 중량 2425㎏에 달하는 육중한 차체가 가볍게 치고 나갔다.

특히 EQC에 적용된 배터리는 다임러의 자회사인 '도이치 어큐모티브'에서 생산한 80㎾h 리튬이온 배터리다. 자체적으로 개발한 만큼 최적의 성능을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액체 냉각 방식으로 배터리의 최적 작동 온도를 조정하며 저온에서 배터리 가열 시스템을 통해 최상의 성능과 효율적인 구동 거리를 유지한다.

도심 주행에서는 EQC의 재미있는 기능은 회생제동 시스템이다. 가다 서다를 무한히 반복해야 하는 도심 주행에서 최대 회생제동 모드를 D--에 설정하자 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고 가속페달만으로 주행이 가능했다. EQC는 운전자 스스로 에너지를 조절할 수 있도록 네 단계 에너지 회생 모드를 갖췄다.

▲ 롯데월드 타워 지하 2층 메르세데스-벤츠 충전존.

디자인은 새로운 외관 및 실내 디자인과 EQ 브랜드 만의 컬러를 적용해 진보적인 럭셔리의 디자인 철학을 구체했다. 전면 대형 블랙 패널이 헤드램프와 그릴을 감싸고 있으며, 기본으로 장착되는 멀티빔 LED 헤드램프의 내부는 하이 글로스 블랙 컬러를 적용했다. 블랙 컬러 배경과 어우러진 푸른빛의 스트라이프, 블루 컬러가 적용된 멀티빔 레터링 등의 색상 조합은 진중한 무게감을 자아내며 EQ 브랜드만의 정체성을 강조한다. 바퀴 그릴의 파란색도 눈에 띄었다.

실내는 고급스러움이 묻어났다. 운전대와 시트 가죽의 질감은 거부감이 전혀 들지 않았고 엉덩이, 등받이 부분은 신소재 알칸타라를 사용해 부드러웠다.

포천에서 돌아오는 길에 잠실 롯데월드 타워에 마련된 EQ 전용 충전공간에서 직접 충전을 해봤다. 기존 전기차와 같은 방식이다. 국내 표준 규격인 DC콤보 타입1로 전국의 전기차 공영 충전소에서 충전이 가능하다. 급속충전은 약 40분이면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EQ 전시장과 이곳에서 무료 충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만 EQC를 시승하면서 아쉬운 부분은 2열 공간이 비교적 좁아 성인 3명이 탑승하긴 부담스러웠다는 점이다. 또한 차량 가격이 1억원을 넘는다는점도 소비자들에게는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가격은 부가세 포함 1억500만원이다. 벤츠파이낸셜서비스의 금융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월 79만9000원으로 소유할 수 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황교안 단식에 쏟아지는 비판..  quot 日총리하고 싶나 quot
황교안 단식에 쏟아지는 비판.. "日총리하고 싶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