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금융 시대]⑤NH농협은행, 디지털 금융기업으로 전환

NH농협은행의 미래는 디지털 금융기업이다. 일부 은행 업무에 디지털을 접목하는 것을 넘어 고객접점과 내부업무, 조직문화 전반에서 디지털 혁신에 나서겠다는 의지다.

◆디지털 리딩뱅크로 도약

▲ 올해 4월 열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선포식에서 이대훈 NH농협은행장(두번째줄 왼쪽에서 네번째)과 남영수 디지털금융부문 부행장(두번째줄 왼쪽 다섯번째)이 디지털 혁신리더 위촉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올해 상반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선포식을 갖고, '혁신을 통한 초격차 디지털 리딩뱅크 도약'을 경영비전으로 제시했다. 추진전략은 ▲디지털 뱅크 혁신 ▲디지털 신사업 도전 ▲디지털 운영 효율화 ▲디지털 기업문화 구현 등이다.

이와 함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확산의 구심점 역할을 담당할 디지털 혁신리더 43명도 선정했다. 디지털 신기술 트렌드 조사부터 디지털 신사업 아이디어 발굴, 4차 산업혁명 신기술 활용 저변 확산 등을 이끌 리더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도 구현 중이다.

종이없는 전자창구를 전 영업점으로 확대했고, 은행권에서는 최초로 음성으로 금융상담이 가능한 '인공지능(AI) 콜봇'도 도입했다.

◆ 혁신캠퍼스, 디지털 컨트롤타워

▲ /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의 디지털 컨트롤타워는 NH디지털혁신캠퍼스다. 디지털R&D센터와 NH핀테크혁신센터로 구성된 혁신캠퍼스는 2080㎡ 규모로 금융권 최대 규모다.

디지털 R&D센터는 오픈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의 역량을 더욱 키울 계획이다. 오픈 API는 농협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구축해 경쟁사와 2년 이상의 기술격차를 유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AI)·블록체인·클라우드 등 신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사업모델도 발굴한다.

NH핀테크혁신센터는 농협은행이 설립해 운영 중인 스타트업 육성 지원센터를 확대 이전한 것으로 스타트업 지원을 한층 강화한다.

특히 농협 특화형 전문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인 'NH디지털 챌린지+'를 통해 유망 스타트업을 선정하고, 성장단계별 맞춤형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서울 양재동 디지털혁신캠퍼스에 마련한 집무실 '디지털 콕핏'에서 업무를 살피고 있다. /NH농협은행

이대훈 행장은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 별도 집무실까지 마련했다. 디지털 전략과 방향을 협의하고 조율하겠다는 '디지털 콕핏(Cockpit)'에 매주 1회 출근 중이다.

캠퍼스에선 이 행장은 은행장 대신 '디지털 익스플로러(Digital Explorer)'로 불린다. 디지털 탐험가로 국내 디지털 금융이 가보지 않은 길을 개척해 나가겠다는 의미다.

◆ NH오픈뱅킹, 디지털 플랫폼 개편

▲ /NH농협은행

농협은행은 금융 통합 플랫폼인 NH스마트뱅킹 원업(oneup)(이하 NH스마트뱅킹)과 농협 인터넷뱅킹을 기반으로 오픈뱅킹 서비스에 나섰다. 비대면 채널 3단계 혁신방안을 제시하고,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1단계로 NH스마트뱅킹 앱에서 타행계좌 조회 및 이체 서비스를 비롯한 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작했다. 앞서 스마트폰을 흔들면 지정된 서비스 화면으로 이동할 수 있는'모션뱅킹'을 비롯해 스마트폰 바탕화면에서 바로 계좌 조회, 이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위젯' 서비스 등을 신규 도입한 바 있다.

2단계로 NH스마트뱅킹 고도화를 진행해 9개 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러시아어·몽골어·베트남어·태국어·인도네시아어·캄보디아어)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통장 없이 스마트폰으로 출금이 가능한 창구출금 서비스와 연락처 송금 서비스 등 고객들의 편의성도 강화한다.

마지막 3단계로 간편 모바일 플랫폼 '올원뱅크'도 이달 내로 NH오픈뱅킹 서비스를 시작할 방침이다. 타행 계좌 '50만원 이하 무료 송금'과 '환전 90% 우대 서비스' 등의 특화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농협은행의 디지털 플랫폼에서 모든 은행 업무를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내실있게 준비하고 있다"며 "혁신적이고 실질적인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오픈뱅킹 선도 은행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황교안 단식에 쏟아지는 비판..  quot 日총리하고 싶나 quot
황교안 단식에 쏟아지는 비판.. "日총리하고 싶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