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아담스 "글로벌 채권투자, 체계적인 위험관리 나서야"

빌 아담스 MFS 글로벌 채권 최고투자책임자(CIO)는 7일 한국금융투자협회가 서울 여의도 금투협 불스홀에서 개최한 채권포럼에서 "당분간 지정학적 리스크들이 사라지지 않을 것이므로 향후 글로벌 채권투자는 액티브하게 접근하는 것이 매우 유용하고 체계적인 위험관리에 중점을 두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국제채시장 활성화 필요성 및 기대효과'를 발표한 김경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증권 이사는 "국제채 활성화는 국내 투자자에게 포트폴리오 다변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보험사의 장기채 투자 수요를 국제채로 일부 대체해 해외투자에 대한 환헷지 부담을 경감시켜주고, 국내 투자은행(IB)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할 수 있으며, 신상품 및 신고객 발굴을 통해 수익 다각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패널로 나선 김진하 미래에셋자산운용 본부장은 "투자자 입장에서 중요한 것은 기대 수익률과 시장 유동성이라며 발행사 신용정보 접근이 용이해진다면 투자가 수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준환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보험사의 해외 채권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해외투자에 대한 유연한 정의와 적격기관투자자(OIB·Qualified Institutional Buyers) 채권의 유통시장 관련 하부구조(infrastructure) 즉, 환매조건부채권(RP) 거래 또는 증권담보 대여 시 담보물로의 활용, 역외시장과의 거래허용 및 이에 따른 청산 및 결제서비스에 대한 접근 등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경헌 KB증권 상무는 "현재 QIB 채권은 사모채권으로 분류되어 보험사가 투자할 경우 대출과 동일하게 충당금을 쌓아야 하고 유동성프리미엄까지 고려할 경우 투자매력이 반감되므로 이를 유가증권으로 인정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회를 본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해외투자에 대한 수요가 확대되는 상황에서 해외기업들의 채권발행 수요를 끌어들이고 투자자들로부터의 자금유입을 촉진하기 위해서 금융당국은 미국의 144-A 규제방식을 참고해 국내 국제채 관련규정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황교안 단식에 쏟아지는 비판..  quot 日총리하고 싶나 quot
황교안 단식에 쏟아지는 비판.. "日총리하고 싶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