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빈우 눈물, 생활고 고백 "마음 놓고 태교할 수 있는 상황 아니었다"

▲ 사진=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빈우가 아들의 돌잔치 중 눈물을 보였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김빈우 가족이 둘째 아들의 돌잔치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빈우는 아들을 위한 편지를 읽던 도중 울컥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보던 김빈우는 "둘째가 생길 무렵 집안 사정이 안 좋아졌다"라며 "만삭의 몸으로 일을 시작해야 했다"라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마음 놓고 태교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라며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을 털어놨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