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의장 "예산안 기한 내 처리 불발 참담…국민께 송구"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야가 헌법이 정한 내년도 예산안의 법정 처리시한인 2일까지 심사를 마무리하지 못한 것에 대해 "입법부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으로서 참담한 심정으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발표한 '2020년도 예산안 처리 관련 문희상 국회의장 입장'을 통해 "5년 연속 법정시한을 넘기는 부끄러운 국회가 됐다"며 "국회 스스로 헌법을 어기고 있다는 뼈아픈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부진즉퇴(不進則退), 나아가지 못하면 퇴보하는 것이라고 했다"며 "20대 국회는 단 한걸음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 채 종착역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한탄했다.

문 의장은 또 "국민과 역사 앞에 어떻게 기록될 것인지 두려워해야 할 시점"이라며 "여야 모두 엄중한 민생경제 상황을 상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산안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통과돼야 한다"며 "밤을 새워서라도 예산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전혜빈 결혼.. 근황 속 여전한 꽃미모
전혜빈 결혼.. 근황 속 여전한 꽃미모
 VIP  표예진 나이는  전직 승무원 출신
'VIP' 표예진 나이는? 전직 승무원 출신
클라라, 매혹적 자태 남다른 볼륨감 눈길
클라라, 매혹적 자태+남다른 볼륨감 눈길
 타짜3  최유화, 몸매 끝판왕
'타짜3' 최유화, 몸매 끝판왕
빚은 늘고 쓸 돈은 많고…정부, 경제 역성장 중 복지 펑펑
빚은 늘고 쓸 돈은 많고…정부, 경제 역성장 중 복지 펑펑
페이스북버튼이미지
트위터버튼이미지
네이버포스트버튼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