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책] 판단하지 않는 힘 外

◆판단하지 않는 힘

대니얼 스탤더 지음/정지인 옮김/동녘

여기 당신의 차를 바짝 뒤쫓는 차가 있다. 특별히 느리게 간 것도 아닌데 자꾸 붙는 모양새가 영 불편하다. 나한테 시비를 거는 걸까. 아니면 이상한 사람일까. 점점 화가 나기 시작한다. 만약 이런 행동을 내가 했다면? 차에 아기가 타고 있어 조심히 운전하고 있거나 중요한 일정에 맞추려고 서두르는 길일 수 있다. 우리는 다른 사람은 격렬하게 비판하면서 자신은 괜찮은 사람이라고 믿는다. 책은 '내로남불'의 오류에 빠져 허우적대는 이들을 위해 '확신 미루기 전략'을 알려준다. 424쪽. 1만9800원.

◆사브리나

닉 드르나소 지음/박산호 옮김/arte(아르테)

평범한 여성 사브리나는 어느 날 아무런 이유 없이 끔찍한 일을 당한다. 이 사건은 미디어와 SNS를 통해 일파만파 퍼져 나가며 남겨진 주변 사람들의 삶까지 파괴해 버린다. 네티즌은 살인자를 옹호하거나 정부의 음모라고 선동하며 그녀의 사건을 한낱 유희거리로 만든다. 방송사는 괴로워하는 사브리나의 동생 산드라를 찾아가 그녀가 울부짖는 모습을 생중계한다. 거짓이 사실을 압도하는 세상에서 위협받고 망가지는 인간의 삶. 204쪽. 2만4000원.

◆에드먼드 버크

제시 노먼 지음/홍지수 옮김/살림

대한민국은 길을 잃고 헤매고 있다. 정도(正道)가 무엇인지도 모른 채 서로 증오하고 자기의 신념만이 진리라고 생각한다. 각자의 입맛에 맞는 뉴스를 선별해 진짜라고 믿는다. 진위 여부는 상관없다. 자신만의 게토에 빠져 통념과 상식에서 벗어난 지 오래다. 갈등은 극단으로 치닫는다. 저자는 극단주의에 빠져 있는 공동체의 구원과 생존을 위해서는 보수주의의 창시자 에드먼드 버크에게서 진정한 보수를 배워야 한다고 말한다. 보수의 진정한 적은 진보가 아닌 모든 종류의 극단주의와 권력 남용, 폭정이라고 책은 이야기한다. 466쪽. 2만3000원.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
페이스북버튼이미지
트위터버튼이미지
네이버포스트버튼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