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영 전영록 언급 "나이 드니까 모든 게 용서돼"

▲ 사진=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배우 이미영이 전 남편 전영록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이미영과 그의 딸 전보람이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이미영의 등장에 "얘가 전영록과 헤어지고 나서 상처가 굉장히 깊었다. 살짝 맛이 갈 뻔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미영은 "알코올 중독은 아니었다. 약 먹는 게 오래되면 사람이 말도 어눌해지고 이상해지지 않나. 그런 걸 너무 많이 봤기 때문에 스스로 일어났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미영은 얼마 전 TV로 전영록을 봤음을 떠올리며 "내가 나이가 드니까 모든 게 다 용서가 되는구나 라는 걸 느꼈다. 어느 날전 남편이 TV에 나오는 걸 보는데 '얼굴이 왜 저렇게 변했지' 이런 생각이 들면서 마음이 아프더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수미는 "그게 미운 정이다"고 다독였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반도체 업계  보너스 의 계절..  초과이익성과금 은
반도체 업계 '보너스'의 계절.. '초과이익성과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