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허경환 "30억 빚, 누가 목을 막고 말을 못하게 하는 느낌"

▲ 사진= 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사람이 좋다' 허경환이 동업자의 사기로 빚더미에 앉았던 과거를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는 허경환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허경환은 과거 닭가슴살 회사를 운영하던 중 빚더미에 앉았던 당시를 떠올렸다. 지난해에만 매출 200억을 달성했지만 사업 초기만 해도 그는 믿었던 동업자의 배신으로 20~30억의 빚을 져 마음고생을 했다고.

허경환은 "(동업자가) 불법적인 일을 하면서 빚을 졌다는 걸 알게 됐다. 20~30억 되는 돈이 한꺼번에 터졌을 때 너무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목을 막고 말을 못하게 하는 느낌이었다. 당시 라디오를 하고 있었는데 남의 힘든 사연에 조언하면서 내 얘기를 할 수 없었다"라며 "힘내라고 노래를 띄우면서 그 사이에 빚쟁이에게 전화를 했다. '언제까지 이렇게 하면 나아질까'에 대한 생각조차 하기도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