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간판 개선 사업 추진

▲ 문경시가지 간판교체후 모습

문경시는 쾌적한 거리환경 조성을 위해 매년 무질서하게 난립된 불법 및 대형 간판을 친환경 에너지절약형 LED간판으로 교체하는 간판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경새재를 시작으로 점촌2동 먹거리특성화거리 간판디자인사업까지 총 6개 구역 1,277개 간판을 정비·개선했고, 현재 중앙시장입구 ~ 모전오거리까지 132개 업소, 188개의 간판개선사업이 원활히 추진 중에 있다.

또한 올해도 경상북도 옥외광고물 시범거리 조성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되어 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점촌1동 전선지중화 정비구역과 가은읍 전선지중화 정비구역'총 길이 1,740m 160개 업소, 260개 간판개선사업'이 시행되며, 7월말까지 제작 및 설치가 완료되어 구도심 경관 향상을 통한 경제 활성화로 지역상권 이익 창출의 계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문경시 건축디자인과장은 "앞으로도 더 많은 국·도비를 확보해 도시미간 개선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선진간판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도시재생 사업과 맞물려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는 중심에서 도시의 미관은 중요한 것임에는 틀림없어 보이나 지역의 관광이 문경새재로 투자가 편중되어있어서 앞으로의 문경시의 중심 점촌이 새로운 관광지 명소로 관광객이 찾을수있는 도시로 변모 되려면 관광객이 찾을 수 있는 문화.관광인프라가 필요할것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어 보인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
페이스북버튼이미지
트위터버튼이미지
네이버포스트버튼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