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트래블] 한국관광협회중앙회, '2020 신년 관광산업포럼' 개최해

▲ 외래관광객 2000만 명 달성 신년 다짐 세레모니 / 사진 이민희 기자

한국관광협회중앙회(회장 윤영호)가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관광분야 민·관이 함께 모여 관광산업 발전 방안에 대해 소통하고 교류하는 장을 마련했다.

관협중앙회는 14일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동대문에서 '2020 신년 관광산업포럼'을 개최하고 올해 외래관광객 2000만 명 달성을 위한 다짐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진행된 포럼에서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이원희 연구위원의 '관광 트렌드 분석 및 전망'과 문화체육관광부 최병구 관광정책국장이 지난해 12월 12일 국무총리주제 '제4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논의 된 '여행자 중심 지역관광 발전 전략'발표가 이어졌다.

▲ 꿈꾸는 합창단 축하공연 / 사진 이민희 기자

이어 진행된 관광산업포럼은 학계 공동위원장이자 한양대학교 이훈 교수가 좌장을 맡았고 토론에서는 경희대학교 서원석 교수, 대구관광뷰로 오용수 대표, 스포츠조선 김형우 부국장, 야놀자 송민규 커뮤니케이션실장, 임페리얼팰리스호텔 이승걸 총지배인, 에스에이엠투어 이만영 대표, 에버랜드 최동천 MI그룹장이 토론자로 나서, 외래관광객 2천만 명 달성 등 관광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들을 내놨다.

포럼 다음 진행된 '2020 신년 관광산업 포럼'교류행사에는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양현미 문화비서관, 한국관광공사 안영배 사장 등 정부와 관광분야 기관 및 단체장, 업계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외래관광객 2000만 명 달성을 위한 다짐'행사가 진행됐다.

관협중앙회 윤영호 회장은 "새해 관광인 모두가 공통 목표를 설정해 대한민국 구석구석 관광으로 빛이 나는 한 해를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
페이스북버튼이미지
트위터버튼이미지
네이버포스트버튼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