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새로운 10년 위한 미래상 제시

▲ 신한카드는 지난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2019년 업적평가대회를 개최했다. 대상을 수상한 광주지점 직원들과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 다섯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한카드

신한카드가 다가오는 10년을 또 다른 성장 역사로 만들기 위한 기치를 올렸다.

신한카드는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AW컨벤션센터에서 2019년 업적평가대회를 개최, 신한카드가 향후 지향해 나갈 '일류 신한카드의 미래상'을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고객이 인정하는 일류 멤버십 기업'과 '흐름을 주도하는 일류 디지털금융 기업',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일류문화 기업'이라는 3가지 키워드를 제시했다.

먼저, '고객이 인정하는 일류 멤버십 기업'은 단순히 고객규모 일등이 아닌 고객의 관점에서 변화를 읽어내고, 고객이 원하는 '일류의 가치'와 '일류의 경험'을 제공하는 회사를 말한다.

'흐름을 주도하는 일류 디지털금융 기업'은 '초연결·초확장·초협력'을 통해 시장 내에 새로운 인사이트를 주고, 디지털 금융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장르를 창조해 나가는 회사를 의미한다.

마지막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일류문화 기업'은 최고다운 의식과 행동 가운데 최고가 되듯이, 직원 모두가 '신한의 혼'을 계승해 남들이 결코 흉내 낼 수 없는 '정신'과 '문화'가 살아있는 진정한 일류 기업을 지향한다는 뜻이다.

임 사장은 "이번 일류 신한카드의 미래상은 신한금융그룹의 경영 철학인 금융삼도의 '신뢰, 개방성, 혁신' 전략과 궤를 같이한다"며 "전 직원이 '원팀, 원스피릿(One Team, One Spirit)'의 마음 가짐으로 일류 신한카드 달성을 위해 함께 전진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7일에 개최된 2019년 업적평가대회는 지난 한해 동안 뛰어난 실적을 거둔 우수부서와 직원들을 선정해 격려하는 자리로, 매년 열리는 가장 큰 사내행사다.

이날 행사는 그룹의 핵심가치를 주도적으로 실천한 조직ㆍ개인에 대해 주어지는 '신한웨이(WAY)상'과 더불어 디지털 전략 추진 등 우수 성과를 올린 조직과 개인에 대한 시상이 함께 이뤄졌다.

수평적 호칭 장려 차원으로 진행된 직원 참여 퀴즈쇼 '님 vs 100'과 뮤지컬 및 초청가수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도 진행돼 임부서장에서부터 사원까지 한자리에서 함께 어우러지는 소통과 축제의 장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북공연, 레이저 쇼를 비롯해 '일류 의미 조명, 2019년 업적, 2020년 각오'의 오프닝 영상을 통해 임직원에게 주는 명확한 메시지를 더했으며, 고객 접점에 있는 현장 직원들까지도 실시간 중계로 축제의 순간을 함께했다.

특히, 이날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도 시상식에 참석해 '신한웨이 상'을 직접 시상하며 임직원들의 한해 동안의 노고를 격려했으며, 세계가 인정하는 진정한 '일류 신한'으로 도약하기 위해 신한카드가 '신뢰·개방성·혁신'의 금융삼도 실천에 더욱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
페이스북버튼이미지
트위터버튼이미지
네이버포스트버튼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