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관련주 희비…마스크주 상한가, 화장품 급락

▲ 한 편의점 방문객이 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CU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악재로 국내 주식시장이 요동치며 관련 종목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분간 우한폐렴에 대한 공포감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글로벌 증시의 변동성 역시 확대될 전망이다.

폐렴 확산에 대한 공포감은 일부 종목에 반영됐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우한폐렴의 글로벌 수준 위험 수위를 '보통'에서 '높음'으로 수정하고 국내 네번째 확진자가 96명을 접촉했다는 소식이 들려온 28일 다수 의료기기, 마스크 업체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마스크 생산업체 오공은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81%)까지 오른 717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의료기기 업체 멕아이씨에스(30.00%)와 피씨엘(29.82%), 체외진단업체 바디텍메드(30.00%)도 상한가에 도달했다.

마스크 테마주로 엮이는 종목에도 훈풍이 불었다. 국제약품(29.92%), 케이엠제약(29.87%), 모나리자(29.86%), 웰크론(29.84%), 케이엠(29.61%) 등이 이날 가격제한폭까지 급등해 거래를 마쳤다. 확산 속도의 진정 여부에 따라 해당 종목들의 급등락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중국 소비재 업종은 급락을 피하지 못했다. 신세계(-12.07)와 호텔신라(-6.25%) 등 면세점관련주와 아모레퍼시픽(-8.47%), LG생활건강(-7.12%)을 비롯한 화장품 관련주가 폭락했다. 반도체, 정보통신(IT) 종목과 함께 올 한해 증시를 이끌 주도주로 꼽혔던 화장품·면세점 업계는 예상치 못한 암초에 부딪힌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바이러스 문제가 잦아 들기까지 약세를 벗어나기 힘들 전망이다.

여행심리 위축 우려로 항공주도 내려앉았다. 대한항공(-6.69%), 아시아나항공(-5.24%), 제주항공(-7.68%) 등도 전 거래일보다 5% 이상 급락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당분간 화장품·면세점 등 중국 소비주에 보수적으로 접근하라"며 "국내 상황과 무관하게 중국인의 입국 위축 가능성이 커지고 중국 소매 판매 위축도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면세점과 중국 매출 비중이 종목들의 실적 불확실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그는 "중국 관련주 비중을 낮춰야 할 시기다. 당분간 실적 개선 가시성이 크고 중국 소비와 연관성이 작은 종목 위주 투자 전략이 바람직하다"며 이번 주 선호주로 현대홈쇼핑, GS리테일을 꼽았다.

다만 폐렴 이슈에 과도하게 반응하기보단 펀더멘털(기초체력) 변화를 유심히 살펴야 한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2000년 이후 글로벌 감염병에 대한 공포가 경기 방향성을 바꾼 경우는 없었다"며 "최근 글로벌 펀더멘털은 회복세를 보였다. 미·중 무역합의와 글로벌 경기부양책 등 추가적인 펀더멘털 개선세에 주목하라"고 조언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도 "폐렴이 투자심리를 위축시킬 수는 있어도 펀더멘탈을 바꾸진 못한다"며 "시장의 방향은 그대로일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
31번 환자, 대구서 교회·병원 다녀가…서울도 방문
페이스북버튼이미지
트위터버튼이미지
네이버포스트버튼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