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회/정당

민주당 품목발전특위, 전체회의 실시… 성과는 '글쎄'

소재부품장비인력발전 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세균 의원(오른쪽)이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자립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b]시급 과제 해결한다던 특위 "장기적 산업 양성" 강조[/b]

[b]정세균 "아베, 화답할 차례"… 결국 해결책은 외교 달려[/b]

일본 경제보복으로 국내 기업 매출·영업이익 감소가 예상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장기적 부품·소재·장비산업 양성으로 (정책을) 바꿔나가야 한다"며 대응 기조를 고수했다.

정세균 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 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특위 첫 전체회의에서 "단순히 일본 정부의 부당조치에 대한 반격으로만 대응하지 않고,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한 자립의 원년으로 삼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권과 장관이 바뀔 때마다 정책이 바뀌는 단기적 시각을 벗어나야 한다는 게 정 위원장 설명이다.

정 위원장은 그러면서 "그동안 소재·부품·장비 산업 체질 개선에 대한 국민 인식은 있는데 실천은 못 따라가고 있다"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을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부품 산업 양성은 하루 만에 끝나는 게 아니다"라며 "다양한 기업과 인력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가 구성돼야 제조업 혁신이 지속적으로 일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특위 구성원이 (현장에서) 듣고 온 목소리는 양국 갈등이 현 상황에서 더 악화되거나 민간영역으로 확대돼선 안 된다는 것이었다"라며 "국민의 뜻을 받들어 불안감 해소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은 아베 다소 일본 총리를 향해선 "협력의 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며 "(한국이) 먼저 용기를 내 대화 협력을 제의했고, 이제 그 화답을 들을 차례"라고 말했다.

재계와 정치권 일각에선 특위 운영과 성과에 대해 의문을 표하고 있다. 정 위원장이 앞서 지난 8일 첫 회의에서 "특위는 당장 피해를 입는 기업에게 시급한 과제가 뭔지 중점적으로 살피고 해결하겠다"고 특위 운영 방향을 설명한 바 있다. 정 위원장이 밝힌 운영 지침을 고려하면 특위가 진전이나 마땅한 대안이 없다는 평가다.

또 감정적 공방보다는 냉정하고 합리적인 자세로 대안을 제시하고 힘을 모으겠다는 게 특위 목표였지만, 이번 회의에서 아베 정부를 향해 대화에 응할 것을 강조하고 나선 것을 감안하면 결국 '시급한 과제 해결'을 위해선 외교적 협치가 결론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