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문 대통령, 김의철 KBS 사장 후보자 인청보고서 내달 2일까지 송부 요청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김의철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다음달 2일까지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김 후보자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김의철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다음 달 2일까지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국회가 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을 경우, 대통령이 직접 김 후보자 임명제청을 재가할 수 있다.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거쳤지만 야당의 반대로 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3시경 인사청문회법 제6조 제3항에 따라 김의철 한국방송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12월 2일까지 송부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했다"고 전했다.

 

김 후보자는 지난 22일 열린 국회 과방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에 '정치적 편향성 논란', 'KBS진실과미래위원회 활동 논란', '위장전입·다운계약서 작성 논란' 등에 대한 질의를 받았다. 특히,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가 지난 6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하나의 글을 문제 삼았다.

 

당시 김 후보자는 SNS에 '약탈(掠奪)'이란 단어의 뜻을 검색한 것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하도 오랜만에 듣는 생경한 단어라 사전을 한 번 찾아봄.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이나…아무런 비판 의식 없이 그대로 받아쓰는 사람이나"라고 적었다.

 

김 후보자가 해당 글을 올린 날엔 윤석열 현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대선 출마 선언문을 발표하면서 "이 정권은 권력을 사유화하는 데 그치지 않고 집권을 연장하여 계속 국민을 약탈하려 합니다. 우리는 이들 세력의 집권 연장과 국민 약탈을 막아야 합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김 후보자가 올린 글이 윤석열 후보를 지칭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해지면서 이에 국민의힘 측에서 김 후보자의 정치적 편향성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인사청문회에서 해당 질의를 받은 김 후보자는 "공인이 아닌 개인으로 작성한 글로 오해의 소지가 있다면 죄송하다"며 "다만 보도본부장 등 직책에 있었을 때 일체 그런 내용의 글을 올린 적이 없다"고 답했다.

 

반면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후보자 개인의 SNS 글은 개인의 자율성 문제"라면서 "만약 제작 자율성을 침해하거나 방송프로그램을 통해 사장 개인의 정치적 입장을 투영한다든지 하는 것은 잘못이니 그런 부분은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인사청문회 다음날인 23일 논평을 내고 김 후보자의 가장 큰 문제가 그의 '정치적 편향성'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개인의 능력은 차치하고라도 정권 편향적 보도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는 후보자가 사장에 임명된다면, 대선을 앞둔 중요한 시점에 KBS의 중립성은 담보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스스로를 '대한민국 대표 공영 미디어'라 규정하는 KBS가 시청자와 국민들로부터 최소한의 인정이라도 받기 위해서는 후보자 스스로 사퇴하든지 아니면 사장 지명이 반드시 철회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