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경제>경제일반

"안팔리면 제가 다 먹죠" 정용진, 백종원과 약속 '못난이감자' 30톤 구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요리연구가 백종원과의 약속을 지켜 화제다. '못난이 감자' 30톤을 흔쾌히 구매한 것.

1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은 강원도 감자 농가에서 버려지는 ‘못난이 감자’ 판매를 위해 동분서주했다.

백종원은 한 농가에서 나온 폐품 감자가 30톤이나 되는 것에 안타까워하다 “마트에서 사면 되겠다”면서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SBS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은 휴게소 활성화를 꾀하는 ‘맛남의 광장’ 프로그램 취지를 설명한 뒤 “강원도 감자 농가가 있는데 못난이 감자라고 해서 상품성이 떨어지는 것들이 있다. 휴게소에서 음식을 만들어 팔기에는 양이 너무 많다. 30톤 정도인데 억지 부탁이긴 하지만 좀 사주면 안되느냐”고 물었다.

전화를 받은 이는 다름아닌 정용진 신세계부회장이었다. 정 부회장은 “힘을 써보겠다. 어떻게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 값 받고 팔 수 있게끔 해보겠다. 안 팔리면 내가 다 먹으면 된다”라고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 말미에는 이마트 배송차량이 못난이 감자를 운반하는 장면과 마트에서 강원도 특산품인 양미리와 감자를 판매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