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국제>국제일반

이란, 핵합의 사실상 탈퇴… '美 경제 제재 철회해야 복귀'

이란 정부는 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핵합의(JCPOA) 프로그램에 대한 동결·제한규정을 앞으로 지키지 않겠다"며 핵합의를 사실상 탈퇴했다. 미군이 이란 군부 거물인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폭사하면서 사실상 핵합의를 탈퇴하는 강경책을 꺼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란 정부는 "이란은 핵합의에서 정한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 수량 제한을 더는 지키지 않는다"며 "우라늄 농축 능력과 농도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핵합의 탈퇴를 알렸다. 현재 이란은 우라늄을 5% 농도까지 농축했다.

이란 정부가 사실상 탈퇴를 선언한 '핵합의'는 미국을 주축으로 한 주요 6개국(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독일)과 이란이 지난 2015년 7월 체결했다. 핵합의는 이란이 보유할 수 있는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의 수량과 성능을 제한했다.

다만 이란 정부는 "미국이 이란에 대한 경제·금융 제재를 철회한다면 핵합의로 복귀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란은 지난 2018년 5월8일 미국이 일방적으로 핵합의를 파기했음에도 1년간 핵합의를 지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