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고은아, 여배우 텃세 폭로 '일파만파'

사진=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고은아가 과거 한 여배우로부터 촬영장 텃세와 이간질로 왕따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고은아는 동생이자 가수 미르와 함께 최근 유튜브 채널에 '이 정도일 줄 몰랐죠? 배우들의 기싸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날 미르는 고은아에게 여배우들이 대기실이나 촬영장에서 일어나는 텃세 혹은 직접 겪은 이야기를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고은아는 "제가 겪었던 일을 솔직하게 말하겠다"라며 "모 작품을 했다. 영광스럽게도 큰 역할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처음에는 스태프들과 친하게 잘 지냈는데 어느날 갑자기 스태프들이 밥 먹을 때도 저랑 같이 밥을 안 먹기 시작하고 배우분들, 막내 스태프들까지 저를 위아래로 훑어보고 다 피하고 그런 분위기가 형성이 됐다"면서 "당시 저는 정말 소심했다. 하루 이틀이면 상관이 없는데 길어지니까 마음속에 응어리가 지고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알고 보니 모 여배우가 고은아를 시샘해 배우, 스태프들의 욕을 하고 다녔다고 이간질을 했다고. 고은아는 "현장에서 발랄하니까 다들 저한테 (잘해주는) 분위기였다. 자신이 주목을 못 받다 보니까 그 여배우가 시샘을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