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금융>카드

카드는 지갑에 넣어 두세요…물건만 들고 나오면 결제 '끝'



비씨카드가 인공지능(AI) 기반 미래형 유통매장 '무인편의점'에 자사 QR코드 기반 자동결제 기술을 제공해 고객들의 편리한 결제를 돕는다.

비씨카드·스마트로·GS리테일 등 3사가 협업한 무인편의점은 'GS25 을지스마트점'으로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을지트윈타워(비씨카드 본사)내에 위치해 있다. 12월말부터 시범테스트를 거쳐 14일 오후 공식 오픈했다. 오픈식에는 이문환 비씨카드 사장, 이홍재 스마트로 사장, 조윤성 GS리테일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GS25 을지스마트점은 중국 은련상무(이하 'UMS')가 운영중인 무인편의점 모델이 기반이다. 34대 'AI 카메라'가 고객의 동선을 추적하고, 300여개 선반 내 '무게 감지 센서'를 통해 고객이 구매한 상품 정보를 인식한다. 구매 상품은 자동결제 되는 방식으로 입장·구매·결제까지 소비 과정 전반에 최첨단 IT기술이 집약됐다.

자동결제 솔루션에는 '비씨 페이북 QR결제'가 적용됐다. 비씨카드 간편결제앱 '페이북'을 설치한 후 비씨 신용카드를 등록하고, 'QR결제'를 눌러 발급된 QR코드를 스캔해 무인편의점에 입장하면 모든 과정은 종료된다.

매장을 나갈 때에는 고객이 상품 바코드를 스캔하거나 별도의 결제 과정 없이 구매한 상품만 들고 나가면 된다. 이후 상품 정보가 페이북으로 전송되고 비씨 신용카드를 통해 자동결제가 이뤄진다. 구입 목록과 결제 내역은 매장에서 나온 후 페이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향후에도 GS25 무인편의점 결제는 비씨카드, IT기술 운영은 비씨카드 자회사 스마트로, 상품 공급 및 매장 운영은 GS리테일이 각각 담당할 예정이다.

비씨카드는 무인편의점을 통해 고객과 가맹점주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객은 최근 비대면 형태로 서비스를 제공받는 '언택트(Untact)' 소비가 증가함에 따라 편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과 현금과 카드 없이 스마트폰으로 결제가 가능하다는 결제 편의성을 동시에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맹점주는 탄력 있는 인력 운영으로 업무 효율성 향상 및 매출 상승이 가능하다.

이홍재 스마트로 대표이사는 "무인편의점은 비씨카드, 스마트로가 UMS와 연구개발 중인 최신 결제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는 디지털 생활 플랫폼"이라며 "편의점 방문 고객과 가맹점주 모두가 만족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문환 비씨카드 사장은 "AI를 활용한 무인편의점은 금융과 유통이라는 이종 산업간의 협업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향후에도 비씨카드는 AI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디지털 결제, 인증 서비스 확대를 통해 페이북 기반 대고객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