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제약/의료/건강

사슴태반 줄기세포 캡슐 들여오던 밀수입자 무더기 적발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사슴 태반 줄기세포 캡슐 제품 33억원 어치를 몰래 들여오려던 밀수입자들이 무더기 적발됐다.

14일 관세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세관 당국은 국내 들여올 수 없는 사슴 태반 줄기세포 캡슐 제품을 몰래 숨겨 들여오려던 밀수입자 175명을 관세법 위반 혐의로 적발, 벌금을 부과하고 해당 물품은 몰수했다. 이들이 지난해 7월부터 12월 사이 들여오려던 캡슐은 63만정(시가 33억원 상당)에 이른다.

제품명 'PURTIER PLACENTA'인 사슴 태반 캡슐 제품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R 사가 뉴질랜드 사슴 태반에서 채취한 줄기세포를 주원료로 제조해 항노화 등에 효과가 있다고 홍보하며 파는 제품이다. 식약처는 사슴 태반 자체는 식품 원료로 사용할 수 있지만, '사슴 태반 줄기세포'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등재돼 있지 않고, 아직 안전성 등이 입증되지 않았기에 식품 원료로 쓰지 못하게 하고 있다.

관세청 조사 결과, 이들은 세관 통관 보류로 해당 제품을 해외에서 국내로 보내더라도 반입할 수 없게 되자, 싱가포르 등지에서 제품을 직접 구매해 입국하면서 휴대용 가방 등에 숨기고 세관에 신고하지 않고 들여오는 밀수입을 시도했다.

특히 세관 검사를 피하고자 준비물, 이동 경로 등 행동 수칙을 만들어 공유했고, 세관에 걸릴 경우를 대비해 벌금을 덜 낼 목적으로 실제 구매가격보다 낮은 허위 가격자료도 미리 준비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싱가포르 R 사는 사슴 태반 줄기세포 캡슐 제품을 전문적으로 다단계 판매 하는 회사로 세계 각국에서 회원을 모집하는데, 밀수업자들은 상당한 금액의 다단계 판매수당을 챙기고자 R 사에 회원으로 등록해 벌금과 밀수품 몰수 등 손실을 감수하고 밀수입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 관계자는 "R 사의 국내 일부 회원이 해당 제품에 대해 암, 고혈압, 당뇨 등 질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허위·과대 홍보하지만, 제품의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아 국내 반입이 금지된 만큼 소비자는 제품 구매는 물론, 섭취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