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TV방송

정준호, 정계 진출 일축 "성향만 있을 뿐 정중하게 거절"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준호가 정치 입문설을 부정했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일찍 일어나는 배우가 히트한다' 특집으로 꾸며져 정준호를 비롯해 권상우, 황우슬혜, 이이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준호는 "전국 홍보대사만 100개 정도를 하고 있다. 실제로 때가 되면 (정계 진출) 연락이 많이 온다"며 "하지만 성향만 있을 뿐 정치에 참여하진 않는다고 정중하게 거절한다"고 밝혔다.

이어 "홍보대사를 맡으면서 팬 관리를 한다고 생각한다. 홍보대사는 무료 재능 기부인데 그런 부탁이 왔을 때 거절을 잘 못하는 편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준호는 오는 22일 영화 '히트맨' 개봉을 앞두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