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도서

'길을 만들며 살다' 출간…직장경력 35년의 노하우 담아

'길을 만들며 살다' 출간…직장경력 35년의 노하우 담아



'길을 만들며 살다'는 가진 것이 없어 막막한 이 시대 청춘에게 보내는 저자 이근순의 희망 에세이다. "뜻이 있어 마침내 이루다"라는 '유지경성(有志鏡城)'의 마음으로 이뤄낸 그의 실제 인생 스토리가 희망의 메시지다. 이 책은 아무것도 없어도 하고 싶은 걸 이뤄가는 방법과, 35년 직장경력을 가진 선배의 현명한 사회생활을 들을 수 있는 길잡이로 출간됐다.

저자의 어린시절은 비록 가난했지만, 갖고 싶은 유리구슬과 딱지를 손에 넣기 위해 목표를 실행했고, 학비가 없어도 학교를 다닐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손에 쥔 것이 별로 없어도 꿈에 그리던 고등학교에 진학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길을 찾아 다리를 놓았다.

또한 35년 직장 생활을 통해 조직에서 사랑받는 방법을 스스로 배웠고, 끊임없는 자기개발로 혁신가가 됐다. 때론 한번도 해본적 없는 국제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뤄낸 행사 전문가였고, 동료의 어려움을 해결해 주는 해결사이고, 무능한 노조 집행부를 바꿔야 한다고 생각했을땐 누구보다 앞장서 최연소 노조위원장을 만들어 낸 행동가였다.

한 곳에서 직장생활을 했지만 직군, 직무, 전공등과 상관없이 연구원으로, 때론 연구직에서 사무부서로, 지방에서 본사로, 연구원에서 국제 행사 책임자로, 연구기획자에서 연구소 경영자로 등등 다양한 역할을 했다.

가정에서는 남편으로, 연기해 보겠다는 아들의 아버지로, 우애 있는 형으로, 동생으로, 강사로, 책을 쓰는 작가로 여전히 다양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새로운 역할에 거침없이 뛰어들고 있다. 무엇이든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직접 나선다. 후배들을 위해서, 아들의 길라잡이로, 동료들을 위해서 길을 만들며 살아왔다.

저자의 인생 2막 준비도 계획대로 순항중이다. 당당하려면 준비해야한다는 말을 새기며, 무엇보다도 풍요로운 인생 2막을 위해 자신만의 일뿐만 아니라 나눔과 봉사의 가치를 실천하는 일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들을 위한 컨설팅, 정보와 자문 인프라가 취약한 지방의 기업과 취업 준비생을 위한 도움이 되길 늘 자청한다.

한국수력원자력에서 근무하고 있는 이근순 저자는 "본인의 희망 자서전 에세이를 통해 삶을 고민하는 청년들에게 인생의 선배로, 사회생활의 선배로 본인의 경험과 지혜를 나누고자 이 책을 쓰게 됐다"며 "이 책이 힘든 이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메신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