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유통>유통일반

이른 설에 백화점 설 선물세트 판매 부진…막판 매출 확대 기대

현대백화점 한우 200g소포장 세트/현대백화점그룹



이른 설에 백화점 설 선물세트 판매 부진…막판 매출 확대 기대

올해는 이른 설에 백화점들의 설 선물세트 판매가 예년보다 상대적으로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들은 이른 설의 경우, 설 직전에 선물세트 매출이 오르는 경향이 있는 점을 감안해 막판 매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19일 백화점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부터 이달 초 설 선물세트 판매를 시작했지만 지난해 설 시즌과 비교해 매출이 역신장하거나 소폭 증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 설 선물세트 매출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6일까지 전년 동기 대비 3.5%가량 증가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연말연초와 설 선물세트 판매 기간이 겹치다 보니 초반 매출 지수는 좋지 않은 편"이라면서 "지난주부터 매출 지수가 호전되며 신장세로 돌아섰다"고 말했다.

롯데백화점에서는 건강식품 매출이 10.3%, 축산이 5.1%, 주류가 7.8%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은 사전판매 기간까지 포함해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6일까지 설 선물세트 매출이 3.0% 신장했다고 밝혔다.

사측은 명절이 지난해보다 열흘가량 빠르다 보니 명절에 임박해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더욱 많을 것으로 분석했다.

모델들이 굴비 선물세트를 선보이고 있다/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에서는 정육(6.3%), 수산(6.5%), 청과(4.1%) 등이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등급 등심로스와 채끝 스테이크로 구성된 '현대 한우구이 국 세트' 2천개가 완판됐고, 굴비(14.9%)와 프리미엄 소포장 선물세트(14.3%)도 잘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다른 백화점과 비슷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예년 사례를 보면 이른 설의 경우 초반 매출은 역신장이지만 설을 앞둔 마지막 주말과 직전에 매출이 급증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막판 매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가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가 호조를 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1~2인 가구 증가로 여러 품목이 포함된 소포장 선물세트는 인기를 끌고 있다 .

현대백화점의 2020년 설 선물세트 본판매 기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프리미엄 소포장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보다 13.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1~2인 가구 증가로 프리미엄 소포장 선물세트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며 "특히 정육·수산·청과 등 신선식품의 경우 단일 품목의 대용량 제품보다는 여러 품목이 함께 구성된 소용량 제품을 더 선호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도 갈치, 가자미, 참조기로 구성, 150g 단위로 소포장한 '헬로 피쉬세트'를 마련했다. 200g단위로 소량 포장한 한우 세트도 30% 늘렸다. 아울러 안심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건강 관련 품목도 대거 선보인다. 친환경 한우 물량은 30% 늘렸으며 제주 청정 지역 한우 제품도 새롭게 기획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