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전기/전자

삼성전자, 정기 사장단 인사…준법감시위원 이인용 고문, 사장으로 복귀

삼성전자가 20일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를 기조로, 신성장 사업과 핵심기술 개발에 기여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젊은 사장에 중책을 맡기는 등 세대교체도 이뤄냈다.

김기남 부회장과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3인 대표 체제는 지속한다. 단, 일부 보직 책임을 다른 사장단으로 변경하며 집중도를 높였다.

김기남 부회장은 종합기술원장 자리를 내려놓고 DS부문장으로만 활동하게 됐다. 김현석 사장은 생활가전사업부장 자리를 내려놓고 CE부문장과 삼성리서치장만 유지한다. 고동진 사장도 무선사업부를 제외한 IM부문만 맡게 됐다.

종합기술원장 자리는 부원장이었던 황성우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맡게 됐다. 황 신임 사장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에서 나노 일렉트로닉스 랩장, 디바이스&시스템 연구센터장 등을 거친 전문가다. 차세대 R&D 경쟁력 강화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무선사업부는 노태문 사장이 이끈다. 개발실장에서 무선사업부장으로 승진이다. 노 신임 사장은 갤럭시 시리즈 개발을 주도한 스마트폰 전문가다. 52세로 젊은 피에 속한다. 참신한 전략과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5G 시대 핵심 사업인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전 신임 사장은 삼성전자 DMC 연구소 차세대 연구팀장과 개발 팀장 등을 역임하며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주도한 전문가다. 앞으로 네트워크사업부를 주력사업으로 도약할 기반을 만드는 역할을 맡게 됐다.

이인용 고문은 다시 삼성전자 CR담당 사장으로 돌아왔다. 이 고문은 최근 발족한 삼성그룹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으로도 위촉된 바 있다. 준법감시위원회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삼성전자의 의지로 풀이된다. 이 사장은 삼성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을 지낸 언론 홍보 전문가로, 적극적인 소통 역할이 부여됐다.

그 밖에도 사업지원 T/F에 있던 최윤호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며 경영지원실장으로, 삼성SDS 사업운영총괄을 맡고 있던 박학규 부사장이 삼성전자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각각 여러 해외법인과 다양한 사업 문야를 거친 재무전문가로, 경영 안정화와 리스크 관리 등에 역량을 발휘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조만간 정기임원인사도 확정해 발표키로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