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청와대

문 대통령, APEC에 "연대의 힘 발휘할 때"…필수인력 이동 촉진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화상회의 형태로 참가한 제27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위기극복을 위해 APEC이 다시 '연대의 힘'을 발휘할 때"라며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 촉진 방안에 대한 적극적인 협의를 제안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화상회의 형태로 참가한 제27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많은 것을 달라지게 했지만, 우리가 추구해온 꿈마저 바꿀 수는 없다. 위기극복을 위해 APEC이 다시 '연대의 힘'을 발휘할 때"라며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 촉진 방안에 대한 적극적인 협의를 제안했다.

 

APEC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아·태 지역 무역자유화와 경제공동체 실현'이라는 원대한 꿈을 꾼 지 30년 만에 APEC은 세계 GDP의 60%, 교역량의 5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역 협력체로 발전했다"며 역내 경제협력과 포용성 증진 차원에서 이같이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개방적 통상국이 많은 아·태지역의 미래 성장은, 자유무역으로 모두가 이익을 얻는 '확대 균형'에 달려 있다. 다자무역체제를 강화하는 것이 역내 경제 회복을 앞당길 것"이라며 필수인력의 이동 촉진 방안에 대한 적극적인 협의를 제안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위기가 불평등을 키우지 않도록 포용적 회복을 위한 포용적 협력방안을 마련하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며 마련한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국가 간 포용성 증진을 위해, 총 1억 달러의 인도적 지원과 함께 방역물품과 K-방역의 경험을 세계와 공유하고 있다.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을 지지하고, '코박스'에도 동참하고 있다"며 "국제백신연구소와의 협력도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 문 대통령은 '디지털·그린 경제의 균형 잡힌 결합 모색'에 대해 강조하며 "APEC 디지털 혁신기금을 활용해 아·태지역 내 5G 생태계 혁신사업과 개인정보 보호 및 데이터 활용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어 "11월 중에 중소기업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두 개의 포럼을 개최하고 내년에는 '글로벌 가치사슬 내 디지털 경제 역할에 대한 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이다.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