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사회일반

국민의 힘, "부동산 정책 역대급 기행"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연합뉴스

국민희힘이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단순한 실패를 넘어 역대급 기행 수준"이라고 강도 높은 비난을 이어갔다.

 

21일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미래의 주거가 임대인가'라는 서면 논평을 냈다.

 

우선 지난 20일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인 진선미 의원의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라"라는 발언에 대해 '부동산 악담'이라고 평가했다.

 

윤 대변인은 진 의원의 발언에 대해 "더 좋은 환경에서 살고자 하는 국민의 인간적 소망을 그저 환상으로 치부하며 무시했다"며 "어쭙잖게 국민을 계몽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이기도 한 이 분 생각에는 미래의 주거가 임대여야 한단 말인가"라고 했다.

 

앞서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정부의 전세 대책 발표를 앞두고 호텔 공실을 활용한 공급 대책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윤 대변인은 "여권 인사들 말대로라면 집 없으면 호텔을 개조해 살면 되고, 저금리와 가구 수 증가만 아니었다면 전셋값은 오를 리가 없다"며 "엄연한 자본주의 사회임에도 국가가 임대주택을 권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시장을 이기려는 정부, 국민을 가르치려는 정권에게 국민은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다"며 "임대차 3법을 원점으로 돌리고 재개발·재건축 규제를 완화하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