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사회일반

대구 지역신문 만평 '선 넘었다', 5.18 계엄군 폭행 사진 그대로 구현해

2020년 5월 26일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소속 의원이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보안사가 군의 정보활동을 위해 체증한 일자별, 시간대별 진압기록 사진 및 김대중 내란음모 사전 범죄 개요 수기, 군의 정훈활동 일지 등을 공개했다. /박지원 의원실

5.18 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의 시민 폭행 사진의 등장인물과 구도를 그대로 재현한 대구 지역신문 만평에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매일신문이 온라인에 배포한 '집 없이 떠돌거나 아닌 밤중에 두들겨 맞거나'라는 제목의 만평은 군인으로 보이는 두명의 사람이 비무장한 사람을 곤봉으로 때리고 있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만평을 그린 김경수 화백은 바닥에 누워 한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는 사람을 곤봉으로 가격하려고 하는 사람 오른쪽 위에 '종부세'라고 적었다. 그모습을 내려다 보며 지켜보고 있는 사람 왼쪽 위에 '재산세'라는 글자를 적었다. 그리고 바닥에 누워있는 사람을 둘러싸고 있는 두 사람을 보고 다가오고 있는 모습을 한 무장인(人) 머리 위에는 '건보료'라는 글씨를 적었다. 누워 쓰러져서 무장한 군인으로 보이는 사람들에게 폭력을 당하는 사람 머리 왼쪽에는 '아닌밤중에 9억초과 1주택'이라는 글이 적혀있다.

 

이 만평을 보는 시민들이 아무런 사전 지식 없이 이 만평을 접했을 때는 최근 정부의 공시가 인상에 따른 재산세 부담을 비판하는 맥락으로 읽힐 것이다. 실제로 오는 6월부터 양도소득세가 중과되고 급등한 공시가격에 따라 보유세 부담이 늘면서 다주택자들이 아파트를 팔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매일신문의 18일 만평이 문제가 되는 것은 등장인물과 구도가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찍힌 계엄군의 광주 시민 폭행 사진과 매우 닮아 있기 때문이다.

image
대구 '매일신문' 18일 만평은 5.18 민주화 운동의 실제 사진을 만평에 그대로 구현했다. 민주화를 요구화던 광주 시민에게 계엄군이 가한 위법한 폭력이 지금의 세금 논란과 맥락을 같이 하는 지에 논란이 일고 있다. / 페이스북 캡처

 

 

1980년 5월, 지금의 광주광역시에선 민주화를 위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시위가 일어났다.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 대통령 사망으로 공석이된 대한민국의 최고 권력을 전두환·노태우를 중심으로 한 신군부 세력이 차지했다. 반(反)민주적인 군부의 행태에 반발한 시민들은 1980년 5월 서울을 비롯해 광주에서 5월 초부터 광주지역 대학생을 위주로 시국성토대회가 연일 개최됐다. 쿠데타에 이어 정권을 안정화 시켜야 할 목적이 있었던 신군부는 민주화 시위를 하던 광주에 계엄군을 파견했다.

 

광주지역에서 시위가 확산돼 가자 신군부는 계엄령을 내리고 5월 14일 부터 공수부대를 투입해 집회와 시위를 진압할 계획을 현실화했고 17일 오후 7시에 광주에 공수부대 투입명령을 내렸다. 18일 계엄군과 광주 시민들은 첫 충돌을 겪고 이후 27일까지 광주 시민군과 시민에 의한 자치가 실현됐으나 27일 계엄군이 시민군이 최후의 항전을 벌이던 전남도청을 점령함으로써 종결됐다.

 

2001년 12월 18일 기준 5.18 민주화 운동의 확인된 피해자는 사망 218명, 행방불명자 363명, 상이자 5088명, 기타 1520명으로 총 7200명에 이른다.

 

해당 만평을 두고 신군부의 정권 공고화를 위해 광주에 파견된 계엄군이 광주시민을 폭력적으로 진압하는 사진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관련 세제와 관련이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일고 있다.

 

페이스북에 해당 사진과 만평을 함께 게재한 A씨는 "대구 매일신문의 극악한 만평 테러. 가히 샤를리 에브도 스캔들 급이다. 이건 대구 지역 신문이 광주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