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IT/과학>방송통신

코로나에 배달 늘자 O2O 날았다…지난해 126조 거래 쾌속 성장

O2O 서비스 거래액.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난 한해 동안 배달의 민족, 카카오택시 등 온·오프라인 결합서비스(O2O)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한 거래가 12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29.6% 성장한 수치다.

 

O2O 서비스는 휴대폰 앱 등을 통해 음식 주문을 하고, 택시·렌터카를 호출하고, 숙박·레저 예약, 가사도우미 요청 등 실시간으로 공급자와 이용자를 매칭해주는 서비스다. 국내에서는 2011년부터 본격적으로 출시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비대면 수요가 커져 이 같은 O2O 서비스 성장이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다.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조사한 '2020년 O2O 서비스 산업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O2O 서비스를 하는 기업은 총 678개로 전년 대비 123개 늘었다.

 

서비스 분야별로는 오락·스포츠·문화 및 교육 분야의 기업수가 189개로 가장 많았고, 운송 서비스(153개), 개인미용·금융 및 보험·기타(127개), 음식점 및 숙박(80개) 등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O2O 서비스 플랫폼에서 이뤄진 총 거래액은 약 126조원으로, 이는 전년 대비 29.6% 성장한 수치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상품배송·음식배달 수요 급증 등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 중 음식배달이나 이사, 퀵서비스 등이 속한 운송 서비스 분야의 지난해 거래액은 35조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3.7% 늘었다. 특히 음식배달 거래액은 지난해 20조1005억원을 기록해 운송 서비스 분야 대다수를 차지했다.

 

지난해 총 매출액은 3조5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8.3% 늘었다. 서비스 분야별 매출액은 운송 서비스가 38.5%로 가장 높았고, 음식점 및 숙박(30.4%), 오락·스포츠·문화 및 교육(12.1%), 건물 임대·중개 및 유지보수(7.8%) 등이 뒤를 이었다.

 

매출 발생은 수수료 비중이 31.2%에서 52.7%로 대폭 늘어나고, 광고비용은 25.6%에서 7.3%로 감소하는 형태를 보였다. 이는 지난해 음식배달 기업들이 광고 매출 중심에서 수수료 매출 중심으로 옮긴 비즈니스 모델 변화가 데이터에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O2O 플랫폼에 입점해 서비스를 공금하는 제휴·가맹점은 약 53만3000개로 기록됐고, O2O 서비스 종사자는 약 58만명으로 전년 대비 8.1% 늘었다.

 

제휴·가맹점 수는 음식점 및 숙박이 약 35만9000개(67.4%)로 가장 많았고, 개인미용·금융 및 보험·기타(12.9%), 운송 서비스(9.6%), 오락·스포츠·문화 및 교육(5.4%) 등 순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플랫폼 노동자에 속하는 외부 서비스 인력은 약 56만명으로 전체 종사자의 96.8%를 차지했다. 기업 내부 고용 인력은 약 1만80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수요의 증가와 이를 통해 디지털 경제가 가속화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서비스 공급자·플랫폼 기업·이용자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O2O 산업의 성장을 지원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019년부터 시작돼 두 번쨰로 실시됐다. 지난해에는 조사의 신뢰성 및 활용도를 인정받아 국가승인통계로 지정된 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스타트업 협·단체 회원사, 앱스토어, 기업정보 종합포털 등에서 O2O 서비스를 영위하는 기업을 선별하고 이를 7개 분야로 분류해 조사를 진행했다.

 

#플랫폼 #O2O #앱 #플랫폼노동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