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재계

[종합] 기아, 브랜드 개편 첫 모델 K8 출시…준대형 세단 역사를 새로 쓰다

K8. /기아

기아가 준대형 세단 기준을 새로 정립하며 기아로의 행보를 본격화한다. 고급감과 스포티함, 편의성까지 가득 담았다.

 

기아는 8일 K8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기아 로고를 적용한 첫 모델이다.

 

K8은 기아의 새로운 준대형 세단이다.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행성능,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을 갖췄다.

 

지난달 23일 사전 계약을 시작해 첫날에만 1만8015대, 7일까지 12영업일 동안 2만4000여대가 계약됐다. 연간 목표치인 8만대의 30%나 된다.

 

K8 디자인은 새로운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을 반영해 역동적이고 우아하게 만들어졌다. 대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대비되는 개념을 결합해 새로운 효과를 만들어, 서로 대조되는 조형과 구성 등을 조합해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창조했다는 설명이다.

 

K8 운전석.

외관은 5m를 넘는 전장을 기반으로 고급감을 극대화했다. 전면부는 브랜드 최초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어 트릴과 함께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과 다이내믹 웰컴 라이트(DWL) 기능으로 중후함을 뽐낸다. 후면은 화살표 모양의 리어램프와 좌우를 연결한 리어램프 클러스터로 입체적으로 끝을 완성했다.

 

실내는 편안함에 중점을 맞췄다. 고급 시트와 넓은 레그룸 등 1등석 공항 라운지에 영감을 받았다. 각각 12.3인치 계기반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커브드 디스플레이로 연결했고,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로 운전석 공간을 완성해냈다.

 

특히 메리디안 사운드는 브랜드에서 처음 시도되는 럭셔리 기능이다. 스피커만 14개, '메리디안 호라이즌' 기능으로 어떤 자리에서든 최적의 사운드를 느껴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커스텀 모드를 사용하면 소리가 들리는 위치나 공간감 등을 마음대로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앰비언트 라이트는 내비게이션과 연동해 제한속도 이상으로 주행 시 빨간 조명을 통해 시각적으로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해주며, 야간에는 운전자에게 방해되지 않도록 자동으로 밝기를 낮춰 안전한 주행을 돕기도 한다.

 

메리디안 사운드 커스텀 모드. /기아

아울러 고급차에서만 볼 수 있는 에르고 모션 시트ㆍ전동 익스텐션 시트, 앞좌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옷걸이형 헤드레스트를 갖춘 1열과 다기능 센터 암레스트, 고급형 헤드레스트, 3존 공조(뒷좌석 온도 제어)를 갖춘 2열로 구성했다. 쇼퍼 드리븐을 위한 조수석 좌측 시트 조절 버튼도 있다.

 

파워트레인은 파워트레인이 2.5 가솔린과 3.5 가솔린, 3.5 LPI 등 3가지다. 다음달 중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도 출시할 예정이다.

 

스티어링은 R-MDPS를 적용했으며, 서스펜션 강성 보강과 쇼크 업소버 최적화로 승차감과 주행 안정성을 높였다. 3.5 가솔린에는 전륜 기반 AWD 시스템과 전자제어 서스펜션도 더했다. 3.5 가솔린과 LPI에는 투 챔버 토크 컨버터를 적용한 신규 8단 자동변속기로 변속 충격감 완화와 연비 개선, 직결감 강화 등으로 주행 감성을 제고했다.

 

진동과 소음도 획기적으로 줄였다. 트렁크 상단부 패키지 언더패드와 도어 접합부 3중 씰링을 새로 추가하고 실내 흡차음재 밀도를 더 높였다.

 

K8 후면.

주행 보조 기능도 대거 포함시켰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2(HDA2)와 전방충돌방지 보조(FCA), 지능형 속도제한 보조(ISLA) 등이다.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와 안전하차보조(SEA), 후석 승객 알림(ROA) 등 주행 지원 기능도 넣었다.

 

기아 관계자는 "K8은 편안한 이동수단을 넘어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는 공간으로 일상에 가치를 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웅기자 juk@metroseoul.co.kr

 

#기아 #K8 #준대형 #세단 #HDA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