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사건/사고

'수제된장의 배신', 믿고 샀는데 MSG·외국콩 범벅...업주 구속

21일 100% 수제 국산콩 된장이라고 속여 판 된장 업주가 구속됐다. / 해당 제품 사진

최근까지 주부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던 국산콩으로 만든 수제된장이 알고보니 인공 첨가료와 외국산 콩을 섞어 만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지원은 21일 원산지를 속여 유명 온라인쇼핑몰에서 된장을 판매한 식품 제조 가공업주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9년 10월부터 지난 2월까지 원산지를 알 수 없는 된장에 외국산 콩으로 만든 된장 약 60%를 섞은 뒤 국내산 콩 100%로 만든 된장으로 속여 판 혐의(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해당 제품의 광고 문구는 '국산 100% 장단콩으로 정성들여 빚은 맛있는 시골된장입니다', '임금님께 진상하던 최고급 국산 콩 사용', '어떤 첨가물도 넣지 않았다'였다.

 

해당 된장은 자녀들에게 건강한 재료로 음식을 해주고픈 주부들에게 입소문을 타면서 인기를 끌었다.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쇼핑몰에서 올해 가장 많이 팔린 된장이었다. 1kg당 3000 원에 산 재료를 섞어서 1만4000 원에 내놨는데, 1년 4개월 동안 6억 5000만 원어치를 팔았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현장에서 단속된 업주가 적발 뒤에도 범행 사실을 숨기고 진술을 번복해 구속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실을 접한 주부들은 분노하는 모습이다. 네이버 임신·출산·육아 커뮤니티 '맘스홀릭 베이비' 카페에서는 "저희 시어머니가 갖다주시는 된장인데 맛이 별로라 이번에 또 주신다는 거 안 받고 있다", "먹을거로 장난 안 쳤으면 좋겠다"라는 반응이 나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