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국제 > 국제경제

[해외증시] 에픽게임즈 CEO, 반독점 재판 첫날 증언…아이폰에 대한 애플의 ‘총체적 통제’ 언급

'포트나이트'(Fortnite) 제작사 에픽게임즈의 CEO가 월요일, 게임에 자체 인앱 결제 시스템을 넣는 것이 애플 앱스토어 규정을 위반하는 것임을 알고 있었으나 애플이 세계 아이폰 사용자 10억 명을 쥐락펴락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 에픽게임즈

'포트나이트'(Fortnite) 제작사 에픽게임즈의 CEO가 월요일, 게임에 자체 인앱 결제 시스템을 넣는 것이 애플 앱스토어 규정을 위반하는 것임을 알고 있었으나 애플이 세계 아이폰 사용자 10억 명을 쥐락펴락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팀 스위니(Tim Sweeney) CEO는 애플 반독점 재판 첫날, "애플이 iOS에서 실행되는 모든 소프트웨어에 대해 총체적 통제를 행사하고 있고 이러한 통제가 사용자의 앱 접근권을 부정하는 데 악용될 수 있음을 만방에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포스트에 따르면 법정은 일반 대중에게 개방되지 않았는데, 양사 '사측 증인'으로 에픽의 스위니 CEO와 애플 앱스토어 총괄 필 쉴러(Phil Schiller)가 출석했다.

 

스위니와 쉴러는 이번 재판 전 과정에 출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애플의 팀 쿡(Tim Cook) CEO를 비롯하여 양사 간부들도 직접 출석하여 증언할 것으로 보인다. 에픽은 금전적 손해 배상을 바라지 않으며, 다만 법원이 애플의 관행을 종식시킬 명령을 내려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