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교육

서울시교육청, 5개교에 신속 PCR 시범 검사 도입…전면 등교 대비

서울시교육청 '학교방역 안전망 구축방안' 발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 교육청에서 '등교 확대 대비 학교방역 안전망 구축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제공

서울시교육청이 7월부터 한 달간 기숙학교와 특수학교 5개교에서 '신속 자가분자진단 유전자증폭(신속PCR)' 검사 시범 운영을 추진한다. 2학기 전면 등교를 앞두고 무증상 감염자를 발견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0일 오전 10시 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등교 확대 대비 학교방역 안전망 구축 방안'을 발표했다.

 

오는 14일부터 서울 등 수도권 지역 중학교의 등교 수업이 확대된다. 밀집도 기준이 기존 '3분의 1'에서 '3분의 2'로 완화되면서다.

 

이를 위해 교육청은 예비비 2억406만원을 투입해 서울대와 협력해 7월 한 달간 특성화고 2개교, 특목고와 자사고, 특수학교 각 1개교씩 총 5개교에 신속

 

PCR 검사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단, 특목고와 자사고는 운동부에 한정한다.

 

신속PCR은 서울대에서 대면 수업 확대를 위해 도입한 검사법으로, 1회당 2만원 미만에 2시간만에 검사 결과를 낼 수 있다.

 

검사가 효과적이면 교육청은 관련 연구용역을 마치고 학교 수업 정상화를 위해 이동검체팀 PCR, 자가검사키트와 함께 이를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앞서 서울대가 신속PCR을 도입하면서부터 등교 수업 확대의 한 방안으로 관심을 보여왔다. 지난달 12일에는 서울대 관악캠퍼스를 찾아 검사 현장을 참관했다.

 

신속PCR이 정식 도입되면 교육청은 서울 지역 학교에서 운영해 왔던 이동검체팀 PCR 선제검사(순회PCR), 서울시 자가검사키트와 더불어 3가지 방식을 활용해 무증상 감염자를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순회PCR은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학교 반경 1km에 있는 희망교를 대상으로 수 명의 의료진으로 구성된 이동검체팀이 선별진료소를 차리고 현장에서 보건소와 같은 PCR 검사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자가검사키트는 신속항원검사 방식으로 학생과 교직원이 스스로 검사 도구(키트, kit)를 활용해 감염 유무를 판단한다. 서울시 무상 지원으로 지난 3일부터 19개 기숙학교 학생·교직원 5458명을 상대로 검사 중이다.

 

방역 인력도 확충한다. 교육청은 전면 등교가 시작되는 오는 2학기엔 서울 지역 전체 학교 1곳당 2명 이상의 방역 인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14일부터 등교가 확대되는 학생 수 500명 이상 시내 중학교 190개교에는 먼저 학교당 1명의 방역 인력이 추가된다.

 

서울시교육청 계획대로라면 총 2127개교에 하반기 방역인력으로 3486명이 지원될 것으로 보인다. 상반기 2810명보다 676명 늘어난 규모다.

 

보건교사를 지원하기 위해서 학생 수 850명 이상의 초·중·고등학교 100개교에 학교보건지원강사를 추가 지원한다. 이미 3월부터 전교생 1000명 이상의 과대학교에는 보건지원강사 2명이 배치됐다. 감염 위험이 높아 3교대 이상 분산 급식을 해야 하는 과밀·과대학교 급식실에도 보조인력을 지원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철저한 학교방역 관리 강화를 위해 서울시와 지자체, 외부 전문가와 학교방역 안전망 구축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