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경제>경제정책

네이버·넥슨 만난 안경덕 고용장관 "IT 기업, 청년 채용 늘려 달라"

IT 기업 CEO "청년인력 양성"...넥슨 올 하반기 1000명 채용 계획
수평적 직장문화 조성 공감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사진=고용노동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15일 국내 주요 정보통신(IT) 기업 대표들에게 "올해 하반기 신규 채용 때 우리 청년들에게 기회의 문을 더 크게 열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주요 IT 기업 최고경영자(CEO) 회의를 열어 "IT 기업들은 대한민국 청년들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기업이 됐다"며 이 같이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네이버, 넥슨, 넷마블, 카카오, 스마일게이트홀딩스 등 CEO들이 참석해 청년 인력 양성과 일자리, 노사 상호 존중 문화 조성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이사는 내년까지 경력직 포함 신입사원 1000명 이상 채용 계획을 밝혔다. 현재 진행중인 수평적 직장 문화를 위한 조직문화 진단 및 예방 프로그램도 소개했다.

 

성준호 스마일게이트홀딩스 대표이사는 '청년세대와 함께하는 스마일게이트'를 소개하면서 게임 산업을 이끌어 갈 청년 인력 양성을 위한 사업과 청년이 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소통 창구에 대해 설명했다.

 

안 장관은 "IT 기업들이 국가 경쟁력 강화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을 위한 많은 역할을 해 왔고, 이러한 활동들이 청년 구직자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정부도 청년고용 응원프로젝트, K-디지털 트레이닝 사업 등을 통해 기업의 노력을 체계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장관은 또 최근 IT 기업에서 불거진 '직장 내 괴롭힘' 등을 의식해 수평적 조직 문화 조성을 당부했다.

 

안 장관은 "최근 직장 문화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눈높이가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며 "변화의 중심인 MZ 세대는 공감과 소통, 공정하고 합리적인 문화를 무엇보다 중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합리적이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가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경영진을 중심으로 노사 모두 협력해달라"며 "상호 존중 문화, 상생 문화는 청년 인재 유입을 통한 지속 가능한 성장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