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김종인 빠진 윤석열 선대위...총괄본부장급 인사 단행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인선 없이 총괄본부장 6명 인선
대변인단, 공보지원단, 약자와의 동행위원회 부위원장도 추인
김 전 위원장 '최후통첩' 보도에 불쾌감 드러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총괄본부장급 인사를 단행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전날(24일) 가진 만찬 회동이 '빈손'으로 끝난 지 하루가 채 되지 않은 가운데 나온 인사인 셈이다. 사진은 25일 국회 국민의 힘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윤석열 대선후보가 선대위 인선안을 발표하는 모습. /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총괄본부장급 인사를 단행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전날(24일) 가진 만찬 회동이 '빈손'으로 끝난 지 하루가 채 되지 않은 가운데 나온 인사인 셈이다. 이에 윤 후보는 총괄선대위원장 직을 공석으로 남겨둔 채 6명의 본부장급 인사만 발표했다.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인한 선대위 인사는 총괄본부장, 대변인 및 공보지원단, 약자와의 동행위원회 부위원장 등이다. 먼저 총괄본부장은 분야별로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조직총괄본부장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 이준석 대표 ▲총괄특보단장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 권성동 의원 등 6명이 맡았다.

 

대변인단에는 원내에서 전주혜·김은혜 의원, 원외 인사로 김병민 전 비상대책위원과 원일희 전 SBS 논설위원이 각각 맡았다. 공보단장은 조수진 의원, 공보실장은 박정하 원주시갑 당협위원장이 각각 맡았다. 윤 후보가 위원장인 약자와의 동행위원회 부위원장에는 김미애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 합류 여부가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선대위 인사를 단행한 데 대해 "선거운동을 더 지체해선 곤란하고 1분 1초를 아껴 뛰어야 하는 상황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생·공정·미래가치로 국민통합을 이루고 대한민국의 정상화를 목표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선대위 인선 관련 공방을 지속한 데 따른 비판 여론에 대해서도 최고위 직후 취재진과 만난 가운데 "일리 있는 비판"이라며 "오늘부터 더 본격적인 행보를 할 것이니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과 선대위 인선 관련 공방이 있었던 데 대해 불편한 심경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특히 윤 후보는 공석인 총괄선대위원장 인선과 관련 "중도와 합리적인 진보를 아우르는 모습을 통해 더불어민주당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려 한다. 과거 보수정당에 몸담지 않은 분, 사회적 약자를 위해 일해오신 분, 공정과 상식을 위해 노력하신 분들을 삼고초려해서 모실 것"이라는 말도 했다.

 

다만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취재진과 만난 가운데 "선대위 추가 인선과 김 전 위원장 거취는 별도로 이해하면 된다. 정치의 영역은 변화무쌍하니까 2∼3일 추이를 좀 봐주길 바란다"며 김 전 위원장 합류가 어려워진 상황과 별개로 선대위 추가 인선이 이뤄진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가 전날(24일) 만찬 회동 가운데 '자신에게 최후통첩을 했다'는 취지의 언론보도에 불편한 심경을 표현하며 "오늘로써 끝을 내면 잘됐다"고 말했다. 같은 날 서울 종로구 내수동 사무실에서 취재진과 만난 김 전 위원장은 "나는 (윤 후보를) 밖에서 돕겠다는 얘기한 적도 없다"는 말을 전한 뒤 이같이 밝혔다.

 

한편, 윤 후보는 지난 22일 열린 최고위에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준석 대표를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이양수 의원을 선대위 수석 대변인으로 임명한 바 있다. 윤 후보는 남은 선대위 인선도 대선 기간 꾸준히 보강해 나갈 것이라는 계획이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