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이준석, 김종인 선대위 배제 가능성에 "후보가 판단할 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배제 가능성에 "후보가 판단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후보가 무한책임 지는 것이고 우리 당원들은 우리가 민주적으로 선출한 후보를 지원할 의무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마크 타카노 미국 하원의원을 비롯한 연방하원의원 방한단을 접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배제 가능성에 "후보가 판단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후보가 무한책임 지는 것이고 우리 당원들은 우리가 민주적으로 선출한 후보를 지원할 의무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25일 국회에서 미국 연방 하원의원 방한단 접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후보의 의중에 다 맞기는 것이고 그래서 제가 말하는 것이 '고래 싸움에 새우는 도망가야한다'고 (제가) 아무말 안하지 않습니까"라고 선택은 윤 후보에게 있음을 분명히 했다.

 

전날(24일) 윤석열-김종인 긴급 회동 이후 김 전 위원장에게 연락한 적이 있냐는 물음에 이대표는 "김 전 위원장의 의사는 너무 명확했기 때문에 해석의 여지가 별로 없음에도 자꾸 기이한 해석을 붙여서 그 분을 곤란하게 하시는 분들이 있는 것 같다"며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열심히 일하기 위해서 제시했던 조건이 있고 후보는 그 조건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그렇기 때문에 지금 참여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명시적으로 받아들이면 되는 것"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또한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 합류의 "마감일 같은 것은 없을 것"이라며 "제가 봤을 때 2~3일 뒤에 입장을 밝히겠다고 표현하셨던 것이 고민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그 때까지 본인이 제안한 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본인이 먼저 돕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힐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과 신인규 국민의힘 부대변인이 윤석열 후보 선대위에 답답함을 토로한 것에 대해서 이 대표는 웃으면서 "잘 크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정치는 제가 봤을 때 그렇게 하는 것"이라고 감쌌다.

 

이 대표는 이번 대선에서 상임선대위원장과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에 선임된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지 않냐는 질문엔 "서울시장 선거 때는 뉴미디어 본부장에 유세단장에 다 했다"며 "제가 당대표로 홍보 실무를 맡겠다고 하는 것이 당 구성원에게 어떤 의미인지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는 윤 후보에게 직접 총괄본부장을 맡겠다고 했다고 밝히며 "앞으로 선거 승리 위해서는 어느 위치 있는 사람이든지 후보를 당선시킬 사람은 지휘고하를 따지지 않고 참여하고 다른 사람에 활동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는 의지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