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경제>경제정책

기름값·채소값 죄다 올라…11월 물가 10여년만에 최대 상승

11월 소비자물가 3.7% 상승…2개월 연속 3%대
석유류 35.5%, 농축수산물 7.6% 상승
12월 물가 엇갈린 전망…통계청 "상당폭 오름세", 정부 "상승폭 축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1월 소비자물가가 3.7% 오르며 10년 여만에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기름값에 농축수산물 등 먹거리 가격까지 생활 물가 중심으로 크게 오른 탓이다. 정부는 알뜰주유소 확대를 위해 거리 제한을 없애고 주유소 가격 인하를 유도하는 등 서민 물가 안정에 주력할 방침이다. 다만, 정부와 통계청은 12월 물가 관련 엇갈진 전망을 내놨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9.41(2015=100)로 전년 동월 대비 3.7% 올랐다. 10월(3.2%)에 이어 2개월 연속 3%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상승률로 보면 2011년 12월(4.2%) 이후 9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다.

 

석유류 가격이 1년 전보다 35.5% 올랐다. 이는 2008년 7월(35.5%)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휘발유(33.4%), 경유(39.7%) 등이 각각 상승했다.

 

지난 달 정부의 유류세 20% 인하 방침에도 실제 기름값이 내려가기까지 시일이 걸려 물가를 끌어내리는 효과는 제한적이었다는 분석이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유류세 인하는 주유소 재고분도 있고, 바로 적용이 안 돼 효과가 제한적이었다"며 "12월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먹거리인 농축수산물 가격도 전년 대비 7.6% 올랐다. 최근 기온이 급감하며 작황이 부진했고, 김장철 수요 증가와 맞물려 채소값이 크게 오른 영향이 컸다.

 

실제 오이(99.0%), 상추(72.0%) 등이 많이 올랐다. 달걀(32.7%)도 가격 상승세가 지속됐고, 돼지고기(14.0%), 수입쇠고기(24.6%), 국산 쇠고기(9.2%) 오름폭이 컸다.

 

서비스는 1년 전보다 2.2% 올랐다.

 

이 중 전세(2.7%)와 월세(1.0%)가 모두 오르면서 집세가 1.9% 상승했다.

 

외식 물가(3.9%)가 오르며 개인서비스도 3.0% 올랐다. 다만, 공공서비스는 0.6% 소폭 오르며 상승세가 축소됐다. 지난해 통신비 할인에 따른 기저효과가 사라진 영향이다.

 

전기·수도·가스도 1.1% 올랐다.

 

의식주 관련 품목이 죄다 오르면서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5.2% 상승했다. 생활물가지수는 구입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141개 품목을 중심으로 구성돼 있다. 생활물가지수는 2011년 8월(5.2%) 이후 10년 3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11월 소비자물가 동향. 자료=통계청

어 심의관은 "국제유가나 곡물 등 원자재 가격 추이를 볼 때 석유류 등 공업제품 가격의 오름세가 둔화할 가능성은 크지 않고, 개인서비스 가격도 방역체계 전환과 소비심리 회복으로 오름세가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며 "12월 물가도 상당 폭의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정부는 12월 물가 상승세는 축소될 것이라는 상반된 전망을 내놨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12월엔 국제유가 상승세 진정, 유류세 인하 효과, 김장 조기 종료 등으로 상승 폭이 둔화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홍 부총리는 "12월 내내 서민 생활 물가가 최대한 안정 관리되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유류세 인하 효과가 빠르게 반영되도록 자영 주유소 가격 인하를 독려하고, 도심 알뜰주유소 확대를 위해 현행 1㎞인 이격거리 조건을 폐지하기로 했다.

 

농축수산물 할인쿠폰 확대는 내년 예산에 반영하고, 12월 중 가격 급등 원재료에 대한 할당관세 확대도 추진할 계획이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