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경제>경제정책

코로나 확산세에…장·차관, 콜센터에 아울렛 방역 점검

안경덕 고용부 장관, 영등포구 콜센터 방역 점검
박진규 산업부 차관, 경기 롯데아울렛 현장 방문
정부, 4주간 특별 방역대책 실시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콜센터 방역관리 상황 점검. 사진=고용노동부

각 부처 장·차관들이 잇달아 콜센터, 아울렛 등을 찾아 특별 방역 점검에 나섰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집단감염 등 확산세에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확인되면서 정부는 2일부터 4주간 특별 방역대책을 실시하기로 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2일 서울 영등포구의 콜센터 사업장을 찾아 방역관리 현황을 점검했다. 밀집·밀접·밀폐(3밀) 사업장인 콜센터는 전국에서 여러 차례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안 장관이 찾은 콜센터 역시 지난해 집단감염 발생 이후 재택근무 50% 확대, 유연근무 실시, 휴게실 등 공용공간 관리 강화, 출입자 발열 체크, 좌석 간 칸막이 설치 등의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안 장관은 "감염이 재발하지 않도록 마스크 착용, 가림막 설치, 유연근무 활용과 같은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며 "사업장 외부에서 사적 모임 등을 통해 사업장 내로 감염이 확산하지 않도록 사적 모임은 자제하고, 추가 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고용부에 따르면 올해 콜센터 집단감염에 따른 누적 확진자는 지역별로 영등포구 57명, 강동구 12명, 울산 21명, 서초구 15명, 광주광역시 116명 등이다.

 

고용부는 이번 달을 특별 방역 현장 점검 기간으로 정했다. 콜센터 외에도 건설 현장, 외국인 고용사업장, 직업훈련기관 등 취약 시설에 대해 장·차관과 실·국장이 특별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도 이날 경기 의왕시의 롯데프리미엄아울렛을 찾아 현장 방역관리 상황을 점검했다.

 

롯데아울렛은 현재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출입자 관리 등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자동문, 화장실 센서 등 비접촉 방식을 확대하고, 소독도 강화했다.

 

박 차관은 "변이 바이러스 발생 등 전 세계가 방역 긴장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국내도 인플루엔자 유행과 자연 환기가 어려운 겨울철에 접종 완료자의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등 방역 관리에 있어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민 일상생활과 직결된 유통업계가 솔선수범해 매장 방역을 비롯한 직원 공용공간인 휴게실·창고·구내식당 등 사업장 방역 등에 있어서도 빈틈없이 관리해달라"고 강조했다.

 

산업부도 연말연시 방역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대형 유통매장과 유통물류센터 등에 대한 특별 현장 점검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