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제약/의료/건강

국내 오미크론 접촉자 105명 '비상'..전문가들 "방역 조치 강화해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국내 확진자 접촉한 사람이 105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00명을 넘은 가운데, 위중증 환자도 크게 늘고 있는 상황이어서 우려를 낳고 있다. 정부는 3일 방역 강화 대책을 발표한다.

 

2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40대 부부와 그의 지인 등 오미크론 변이가 확정된 5명, 이들과 연관성이 있는 확진자 4명 등 총 9명의 접촉자를 조사한 결과, 최소 105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전 접촉자 수는 68명이었지만 오후들어 40명 가까이 증가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는 인체 침투에 활용하는 스파이크(돌기) 단백질에 돌연변이 32개가 나타나 감염력이 기존 변이보다 강하고, 현재 상용화된 백신을 무력화시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266명이 발생하며 다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전일(5123명)보다 143명 많다. 특히 중증·사망 위험이 높은 60대 이상 고령층에서 186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역대 가장 많은 규모다. 입원 중인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0명 늘어난 733명이다. 전국의 중환자실 가동률은 79.1%, 수도권은 88.1%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위중증 환자를 줄이는 것이 급선무라며, 방역 강화 조치는 물론 재택치료 중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대목동병원 천은미 호흡기내과 교수는 "입원율이 확진자의 20%, 위중증율이 5% 정도라고 보면 하루 1000명이 입원을 해야 하고, 중환자 100명이 생긴다는 말"이라며 "위중증 환자는 기본 2주간 입원을 해야하기 때문에 의료는 이미 과부하가 걸린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오미크론 변이까지 유행한다면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등에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방역 조치 강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특히 재택 치료를 확대할 것이 아니라 경증 환자를 의료인력이 있는 일반 병상에서 치료 받게 해 중증화를 막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정부는 3일 방역 강화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사적모임 인원 제한, 영업시간 제한 등도 다시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내일 중대본에서 결정해 발표한다는 목표 하에 협의 중"이라며 "각 분과별 의견을 수렴해 여러 부처와 지자체에서 협의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