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방/외교

北의 4연속 미사일 발사에도 與 종전선언 유지할까

北,무력행사 계속 강행...李 후보측 '남북협력' 주장?

17일 발간된 재명이네뉴스룸 3페이지와 지난 14일 평안도 의주 일대에서 열차로 발사된 북한의 KN-23 탄도미사일. 편집=문형철 기자

문재인 정부를 위시한 범여권의 '종전선언' 분위기에도 북한은 '우리식 무장노선'을 이어갔다. 임인년 새해 첫달들어 4번이나 연이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17일 "오늘 오전 8시 50분과 8시 54분경 북한 평양시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탐지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이번에 발사된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380㎞, 고도는 약42㎞로, 세부제원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

 

북한은 앞서 14일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열차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2발을 발사했다. 11일과 5일에는 자강도 일대에서 동일한 궤도로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은 앞서 이들 탄도미사일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음을 밝히면서, 군사적 위험수위를 높여왔다.

 

그렇지만, 범여권은 여전히 '북한과의 대화'를 중시여기면서 '멸공'과 '주적'과 같은 용어를 두고 야당과 정치적 논쟁만 키워가고 있는 상황이다. 대선 국면을 놓고 여권과 야권이 북한의 도발에 대해 통일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모습을 봐야하는 시민들의 불안감은 높아지고 있다.

 

이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재명이네뉴스룸 제10호를 발간하면서 권두에 '금강산 재개·DMZ 관광 추진 남북 철도·도로 연결'을 실었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예측하지 못한 상황에서 올린 것이기에 지난친 색깔론은 자중해야 한다"면서도 "이미 22사단(강원도 고성군)의 연이은 경계실패 원인 중 하나로 떠오른 경계취약지의 관광화와 북한의 철도미사일 상항을 고려하지 못한 경솔한 내용"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제명이네뉴스룸에 따르면 이 후보는 16일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설치법을 제정하고 평화경제특별구역을 지정해 남북경제협력과 공동 자원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에 대해 김동엽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새로운 미사일의 시험발사일보다 사흘 전 열차발사처럼 이미 전력화된 무기의 운용숙달 및 성능개량 차원의 동계훈련 쪽에 힘을 실었다. 김 교수는 미국을 의식한 수위조절 가능성은 낮을 것이라 평가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