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경제>경기동향

"중국경제 높은 의존도 등…원화, 여타 통화보다 약세"

BOK이슈노트

최근 원화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유토이미지

원화가 여타 다른 나라 통화에 비해 절하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경제의 대외 리스크 요인과 환율상승 기대에 대한 시장 반응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데 기인해서다.

 

18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BOK이슈노트 '최근 원화 약세 원인 분석'에 따르면 2021년 이후 미 달러화는 미 연준의 통화정책 기조 정상화 전망 등의 영향으로 강세를 시현했다. 특히 작년 하반기에는 미 연준의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이 가시화되고, 중국 헝다그룹 관련 불확실성, 국제원자재가격 상승 및 글로벌 공급 병목현상에 따른 인플레이션(물가상승) 확대 우려 등이 가세하면서 달러 강세 기조가 강화됐다.

 

반면 원·달러 환율은 외화자금 수급 상황과 경제 펀더멘털이 양호함에도 불구하고 달러인덱스 및 주요 신흥국 대미 환율에 비해 상승하는 등 여타 통화에 대해서도 약세를 보였다.

 

먼저 국제원자재가격 상승이 인플레이션 기대 상승을 통해 미 달러화 대비 원화 약세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교역조건 및 경상수지 악화를 통해 기타 통화 대비 원화 약세를 유발했다는 설명이다.

 

해외 원자재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의 특성상 국제원자재가격 상승은 교역조건, 경상수지 악화 등을 통해 우리 경제에 상대적으로 더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이러한 우려가 반영된 것이다.

 

중국경제 의존도도 우려로 작용했다. 대중 의존도가 높은 국가일수록 이번 달러 강세기에 중국 경기 둔화 우려로 인한 통화 절하율이 상대적으로 확대된 경향을 보인다. 우리나라의 높은 대중 교역 의존도로 인해 원화 환율이 여타 신흥국 환율에 비해 중국 경기 둔화 우려의 영향을 크게 받았을 것이란 분석이다.

 

글로벌 투자자들의 주식 포트폴리오 리밸런싱 과정에서 우리나라에 대한 비중 축소로 투자자금이 유출되며 원화 절하 요인으로 작용했다. 특히 반도체 경기 호황이 예상보다 짧을 것이라는 우려가 지난해 하반기 들어 대두되면서 일시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

 

그 밖에도 환율 상승 기대에 따른 선물환 헤지 및 투기수요 증가는 환율상승 메커니즘을 통해 원화 절하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를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우리 경제의 대외 리스크 요인과 환율상승 기대에 대한 시장 반응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데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원화 환율이 여러 가지 요인의 영향을 받고 있다"며 "미국의 인플레이션, 국제 원자재가격, 중국 경제, 투자자금 이동, 반도체 경기 사이클에 따른 국내 기업 실적 변화 등 관련 대외 리스크 동향을 상시 점검하고 글로벌 자금흐름 및 외환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