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윤호중 "김건희, 말하는 과정에서 예비 최순실 모습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주말 MBC에서 보도된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녹취록'과 관련해 "직책도 없는 후보 부인이 캠프인사, 언론관리, 집권계획까지 서슴없이 말하는 과정에서 예비 최순실의 모습을 봤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주말 MBC에서 보도된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녹취록'과 관련해 "직책도 없는 후보 부인이 캠프인사, 언론관리, 집권계획까지 서슴없이 말하는 과정에서 예비 최순실의 모습을 봤다"고 밝혔다.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로 불린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 씨는 국정농단 사건을 촉발시켰던 인물로 현재 최 씨는 징역 18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제 처는 정치하는 것을 극도로 싫어한다'고 했던 윤석열 후보의 해명은 거짓이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부인 김 씨는 윤 후보가 정치하는 게 성에 차지 않을지는 몰라도 윤 후보 배후에서 모종의 정치를 하며 모사를 꾸미는 일에 능한 것 같다"면서 "명백한 선거농단"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많은 국민들이 되살아난 국정농단 트라우마에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정권을 잡으면 거기는 무사하지 못한다'는 언론탄압의 내심도 드러냈다. '권력을 잡으면 경찰들이 알아서 입건한다'면서 권력기관을 하수인 다루듯이 하겠다는 의지도 보였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교수가 가만히 있었으면 우리가 구속시키려 하지 않았다'며 수사에 개입된 정황도 드러났다"면서 "사실이라면 수사농단"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현직기자를 상대로 1억원을 제안하는 것은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 금지 등 위반"이라며 "해당 기자가 경선캠프 관계자를 상대로 제3장소에서 선거전략을 교육한 것은 불법 선거사무소 개설에 해당될 수 있다. 선관위 차원의 분명한 조사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